2017.11.21 화 18:33
> 뉴스 > 심층보도 > 분석
     
전국에 전기차 급속충전기 1320기 깔렸다
전기차 10대 당 충전기 1기꼴…급속충전기 설치부지 5월 31일까지 신청접수
2017년 04월 17일 (월) 16:43:17 김연숙 기자 kimwe@ienews.co.kr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네이버

[에너지신문] 전국에 보급된 전기차 급속충전기가 1300기를 돌파했다. 

환경부(장관 조경규)는 전기차의 장거리 운행과 긴급충전에 대비할 수 있는 급속충전기 180기를 추가로 설치하고 17일부터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4월 현재 전국에 설치된 급속충전기는 1320기에 달한다.

이번에 추가 설치되는 급속충전기는 서울 50기, 인천‧경기‧충청 47기, 경상‧강원 29기, 제주‧전라 54기 등이다.  이번 급속충전기 180기 추가설치를 계기로 모든 시‧군에 최소 1기 이상의 급속충전기가 설치돼 전기차의 전국 운행 시대를 열게 됐다.

이는 급속충전기 1기당 전기차 대수는 10.2대 수준으로 일본 등 선진국 수준으로 충전 기반시설(인프라)이 개선되고 있다는 평가다.

급속충전기를 설치한 장소 중 전기차 보급이 앞선 서울, 제주에는 급속충전기가 2기 이상 설치된 집중 충전소를 각각 4곳에 설치해 충전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이번에 설치한 급속충전기는 기존 급속충전기의 단점을 개선해 이용자의 편의를 대폭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충전기의 화면은 커지고 밝아졌다. 화면크기가 기존 7인치에서 12.1인치로 확대됐고 화면 밝기는 일반 컴퓨터 모니터의 5배 이상 밝은 제품으로 개선했다.

충전기 제작사 마다 다른 메뉴화면을 표준화하는 한편, 오류 개선 또는 업데이트가 필요할 경우 충전기 통합관리전산망에서 제어가 가능하게 해 고장이 날 경우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기존에는 후불교통카드 기능이 있는 신용‧체크카드로만 결제가 가능하던 것을 모든 신용‧체크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된 결제단말기를 설치했다.

이번에 설치한 급속충전기는 6월 말까지 시험운영 할 계획이며, 시험운영 기간에 충전기 사용요금은 징수하지 않는다.

환경부는 시험운영기간 동안 새로 도입된 프로그램의 오류 및 불편사항을 점검(모니터링)하고, 안정화 작업을 거친 후 사용요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6월에 ‘미세먼지 특별대책’을 수립을 통해 2020년까지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3000기 보급 목표를 밝힌바 있다.

현재까지 전국에 설치된 급속충전기 1320기는 환경부에서 671기, 지자체·민간에서 649기를 설치했다.

환경부는 이번에 설치된 급속충전기 180기에 더해, 올해 7월까지 260기, 10월까지 250기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추가로 설치될 급속충전기는 고속도로 휴게소, 대형마트, 패스트푸드점 등 접근성이 높고 충전 대기시간 활용이 용이한 장소에 집중적으로 설치된다.

충전수요가 많은 지점은 2기 이상씩 설치해 충전소를 찾는 전기차 이용자가 충전기 사용을 위해 대기하는 문제를 개선할 방침이다.

하반기 설치물량 중 일부는 설치부지를 개인‧법인으로부터 직접 신청 받아 접근성이 높은 장소에 충전기 설치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주유소, 까페, 대규모 숙박시설 등 전기차 충전이 용이한 부지를 소유하고 있는 개인‧법인은 한국환경공단에 전기차 급속충전기 설치신청을 할 수 있다.

접근성, 입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kWh당 지원 단가, 설치 대수, 최종 설치부지가 결정된다.

충전기 설치를 희망하는 개인‧법인은 오는 5월 31일까지 환경부 전기차 충전소 누리집(www.ev.or.kr)에서 신청 양식을 내려받아 서류를 작성해 한국환경공단 자동차환경계획팀(evcharger@keco.co.kr)로 신청하면 된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 과장은 “충전기 설치부지를 민간으로부터 직접 신청 받고, 화석연료가 아닌 신재생에너지와 접목된 충전기, 100kW급 초고속충전기 등 신기술의 충전기도 적극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라며, “국내 전기차 충전인프라 여건을 주도적으로 개선해 전기차 구매 장벽을 허물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연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에너지신문(http://www.energ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러시아 PNG 사업 북한 통과료 ‘2
국내 첫 상업용 해상풍력시대 열렸다
태안화력, 전력생산 늘고 미세먼지 줄
한전, 태양광연계 ESS 렌탈사업 본
데이터기반 플랫폼으로 미래 신산업 창
[인사] 산업통상자원부
가스기술공사 신임 사장 공모 착수
린데코리아, ‘수소 알리기’ 나섰다
“월성1호기 조기폐쇄 불가피…시기는
한국형 액화공정(KSMR) 시험설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9, 1213(서초동, 1213~14호)  |  전화 : 02-523-6611  |  팩스 : 02-523-6711  |  상호 : 에너지신문
등록번호 : 서울 다10056·서울 아01326  |  등록일자: 2010년 8월 17일  |  제호: 에너지신문·일간 에너지
발행인 겸 편집인: 최인수  |  발행일자: 2010년 10월 4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인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연숙
Copyright 에너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nergynews@i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