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1 화 18:33
> 뉴스 > 오피니언 > 기자수첩
     
[기자수첩] 골든타임 놓친 신재생, 지금부터라도
2017년 09월 18일 (월) 11:45:23 권준범 기자 jbkwon@ienews.co.kr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네이버
   
 

[에너지신문] 태양광과 풍력으로 대표되는 재생에너지는 해마다 높은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한때 공급과잉과 글로벌 경기 침체로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지금은 이를 극복하고 고공행진을 펼치는 중이다.

OECD 국가 중 신재생에너지 보급률에 있어 독보적인 꼴찌(?)를 기록하고 있는 우리나라로서는 무척이나 부러운 상황이다. MB 집권 시절 4대강 사업에 투입될 예산을 ‘저탄소 녹색성장’에 쏟아 부었더라면 지금쯤 우리도 신재생 강국이 됐을지도 모를 일이다.

다수의 전문가들도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다. 지금처럼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산업이 성장하기 이전, 보다 정확히 말하자면 중국이 신재생 강대국으로 부상하기 이전까지가 우리에게는 이른바 ‘골든타임’이었다는 것이다.

꾸준한 기술개발 투자와 대국민 홍보, 그리고 경쟁이 그다지 치열하지 않았던 초기에 적극적인 해외진출 노력이 필요했다. 그러나 우리는 그러지 못했고(또는 그러지 않았고) 결국 골든타임을 놓쳐버린 지금은 그 몇 배의 자금과 시간, 열정을 요구받고 있는 것이다.

기술개발과 보급 확대는 물리적 예산 투입과 비례한다. 많은 투자가 이뤄질수록 그만큼 단기간에 성과가 나타날 수 있다. 그러나 비용보다 시간이 더 필요한 부분도 있다. 바로 국민들에게 왜 신재생에너지가 필요한지 이해시키는 과정이다.

지금 국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의 최대 걸림돌 중 하나인 수용성 제고, 즉 국민들의 인식 변화를 위해서는 만만치 않은 시간이 필요하다.

선진국들과 비교하면 아직도 재생에너지 불모지나 다름없는 우리나라로서는 갈 길이 멀다. 예상과 달리 탈원전에 대한 반대 여론도 만만치 않아 더욱 멀게 느껴지기도 한다.

과감하게도 문재인 정부는 ‘에너지전환’이라는, 짧은 단어지만 결코 짧지 않은 길을 선택했다. 여전히 많은 전문가들은 우리나라가 신재생에너지 성장의 골든타임을 놓쳤다고 얘기한다. 그러나 골든타임이란 애초부터 존재하지 않을지도 모른다. 정말로 무언가에 모든 것을 쏟아 붓기 시작하는 그 때가 바로 골든타임일 것이기 때문이다.

권준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에너지신문(http://www.energy-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러시아 PNG 사업 북한 통과료 ‘2
국내 첫 상업용 해상풍력시대 열렸다
태안화력, 전력생산 늘고 미세먼지 줄
한전, 태양광연계 ESS 렌탈사업 본
데이터기반 플랫폼으로 미래 신산업 창
[인사] 산업통상자원부
가스기술공사 신임 사장 공모 착수
린데코리아, ‘수소 알리기’ 나섰다
“월성1호기 조기폐쇄 불가피…시기는
한국형 액화공정(KSMR) 시험설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저작권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운로 19, 1213(서초동, 1213~14호)  |  전화 : 02-523-6611  |  팩스 : 02-523-6711  |  상호 : 에너지신문
등록번호 : 서울 다10056·서울 아01326  |  등록일자: 2010년 8월 17일  |  제호: 에너지신문·일간 에너지
발행인 겸 편집인: 최인수  |  발행일자: 2010년 10월 4일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최인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연숙
Copyright 에너지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nergynews@i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