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사석유 유통 전년보다 크게 증가
유사석유 유통 전년보다 크게 증가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0.12.24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1월 집계결과, 유사석유 유통 503건 적발

주유소들이 가짜 휘발유나 경유를 팔다 적발되는 사례가 올해들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석유관리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전국 주유소를 대상으로 3만540회 품질검사를 한 결과 가짜 석유제품은 503건 적발됐다.

이는 2008년 같은 기간 324건(품질검사 2만8653회), 지난해 323건(품질검사 2만9514회)에 비해 약 200건  늘어난 수치다.

이에 따라 품질검사 횟수 대비 적발률도 2008년 1.13%에서 지난해 1.09%로 떨어졌다가 올해 1.65%로 높아졌다.

유종별 적발 건수를 보면 휘발유가 지난해 71건에서 162건으로 128.2%나 늘었고 경유는 209건에서 318건으로 52.2% 많아졌다. 가짜 휘발유 적발건수는 2008년 11월까지 55건이었다는 것을 감안하면 올해에는  세배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석유관리원 관계자는 "하반기들어 가짜 휘발유의 적발이 빠르게 늘어 지난해와 검사 횟수는 비슷하지만 적발 건수가 지난해의 배가 넘었다"고 말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