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스 새주인은 'SK케미칼'
SK가스 새주인은 'SK케미칼'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0.12.27 2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SK(주) 지분 45.5% 전량 매각

SK그룹의 지주회사인 SK㈜가 SK가스 지분 45.5%(392만8537주)를 전량 SK케미칼에 매각했다.

SK㈜는 27일 이사회를 열고 신사업 투자재원 확보 및 재무구조 개선차원에서 SK가스 지분을 에너지 환경관련 신규 사업을 추진 중인 SK케미칼에 매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사회 의결에 따라 SK㈜는 27일 장 마감후 시간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SK가스 지분을 1841억원에 SK케미칼에 매각했다.

이에 따라 SK가스의 대주주는 SK㈜에서 SK케미칼로 변경됐으며  SK그룹의 지주회사인 SK㈜의 자회사는 9개에서 8개로 줄어들었다.

SK는 "지분 매각에 따라 확보되는 재원은 LNG Value Chain 확대 등 신에너지 투자 및 재무구조 개선 등에 쓰일 것"이라며 "SK케미칼은 그린 에너지와 환경사업 등 다양한 신규사업과 시너지를 내기 위해 SK가스 주식을 매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SK케미칼 관계자도 "안정된 재무 상태를 기반으로 최근 활발하게 이루어 지고 있는 사업의 포토폴리오  전환이 이번 SK가스 지분 매입으로 한층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예상하며 " SK가스 지분 인수로 SK케미칼이 추진 중인 친환경 에너지·환경 사업에서 의미 있는 시너지 창출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SK 관계자는 "이번 주식 매매에도 불구하고 SK가스의 경영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며 "그동안 그룹 관계사간에 성공적으로 공유되어 오는 '따로 또 같이'의 기업문화를 기반으로 기존 사업을 지속적으로 영위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