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화력 공사 촉구 지역주민들 "양이원영 사퇴하라"
삼척화력 공사 촉구 지역주민들 "양이원영 사퇴하라"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6.10 0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앞 기자회견..."지역주민, 보상만 바라는 세력으로 폄하"
양이원영 의원, 부동산 의혹으로 출당 위기...활동 제약 전망

[에너지신문] 삼척지역 사회단체 관계자들이 9일 국회의사당 앞에서 기자회견 갖고 삼척화력발전 공사 재개를 촉구했다. 이들은 특히 삼척화력 건설을 반대하고 있는 양이원영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대한 공개사과 및 사퇴를 주장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최근 삼척을 찾은 양이원영 의원이 지역주민들의 저지에도 불구, 두 번이나 맹방해변에 진입하려 했다"며 "공사 재개를 방해하기 위한 의도가 있을 것으로 추측되는 만큼 저의가 무엇인지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9일 국회 앞에서 삼척 주민들이 양이원영 의원의 공개사과와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 9일 국회 앞에서 삼척 주민들이 양이원영 의원의 공개사과와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이어 "본인이 발의한 '에너지전환지원법' 통과를 위해 삼척시민을 이용하지 말라"며 "삼척화력발전소는 삼척 경제를 다시 살릴 마지막 희망으로, 조속히 항만공사를 재개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해 10월 양이원영 의원이 대표발의한 '에너지전환지원법(에너지전환 지원에 관한 법률안)'은 석탄발전 사업 전환 및 그에 따른 손실 보전을 위한 기금 마련을 골자로 한다. 다만 이미 사업 허가를 득한 발전소까지 취소할 수 있도록 규정, 발전업계 및 건설에 찬성하는 지역 주민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지난달 28일 양이원영 의원의 삼척 방문은 도화선에 불을 붙였다는 지적이다.

당시 지역주민들을 만난 양 의원은 공사 중단의 부당함을 주장하는 주민들을 향해 "지역구 국회의원인 이철규 의원(국민의힘)만 동의하면 보상받을 수 있다", "우리나라는 돈이 많다"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 지난달 28일 삼척을 방문한 양이원영 의원을 주민들이 막아서는 모습.
▲ 지난달 28일 삼척을 방문한 양이원영 의원을 주민들이 막아서는 모습.

이에 주민들이 건설 백지화에 따른 보상만을 강조한 양 의원에 거세게 항의, 결국 양이원영 의원은 예정된 일정을 소화하지 못하고 돌아간 것. 주민들은 "본인이 발의한 법안으로 지역주민들의 모든 피해를 보상할 수 있다는 불확실한 정보를 주민들에게 전달하며 지역주민들을 보상만을 바라는 세력으로 폄하했다"고 양 의원을 비판했다.

한편 여당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연루된 양이원영 의원은 지난 8일 민주당으로부터 출당 조치를 통보받았으나 이에 불복하고 있는 상황이다. 비례대표인 양 의원이 출당할 경우 의원직은 유지할 수 있으나, 에너지전환지원법을 비롯해 그간 탈원전·탈석탄 활동을 주도해 온 그의 움직임에는 상당한 제약이 따를 전망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