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해양에너지, 中企 친환경 연료전환 앞장
남동발전-해양에너지, 中企 친환경 연료전환 앞장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6.10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사와 '친환경 연료전환 온실가스 감축' 업무협약

[에너지신문] 한국남동발전과 해양에너지가 중소기업의 친환경 연료전환 지원을 위해 손잡았다.

양 사는 9일 남동발전 본사에서 전남지역 중소기업 5개사(도로산업, 삼원, 삼호콘크리트, 세라코, 쏘울에너지)와 함께 ‘중소기업 친환경 연료전환 온실가스 감축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1월 남동발전과 해양에너지의 업무협약 이후 공개공모 및 심사를 거쳐 선정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친환경 연료전환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착수하기 위해 시행됐다.

▲ ‘중소기업 친환경 연료전환 온실가스 감축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중소기업 친환경 연료전환 온실가스 감축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본 사업은 기존에 상대적으로 온실가스를 많이 배출하는 연료인 벙커씨유, 경유 등을 사용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도시가스 연료전환과 온실가스 감축사업 등록 및 배출권 발행을 지원함으로써 남동발전은 안정적인 배출권 확보를, 해양에너지는 도시가스 신규 공급처 확대를 기대할 수 있다.

또 중소기업 5개사는 10년 동안 연간 배출권 확보량 약 3500톤, 연간 배출권예상수익 약 8400만원(용역비 별도)으로, 코로나19 확산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부가수익 창출뿐만 아니라 녹색성장을 위한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되는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협약을 통해 남동발전은 IBK기업은행과 공동운영하고 있는 동반성장협력대출을 통해 중소기업 연료전환 설비교체비 또는 안정적인 감축사업 운영을 위한 운영비를 저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중소기업의 비용부담을 최소화한다. 또한 전문적인 역량과 경험을 바탕으로 온실가스 감축사업 등록 및 배출권 발행절차를 지원하고 배출권 전량을 구매할 계획이다.

김종선 해양에너지 마케팅부문장은 “올해는 사업대상 규정으로 인해 많은 중소기업이 아쉽게 대상에 포함되지 못했으나, 내년에는 사업대상 범위를 넓힐 수 있게 남동발전과 협업해, 관련규정 조정을 통해 많은 중소기업들의 연료비용이 절감되고, 녹색성장을 위한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에 기여하도록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광성 남동발전 기술안전본부장은 “국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온실가스 감축의무를 지니는 기업 뿐만 아니라, 이번 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과 같은 비의무기업의 자발적인 감축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며, “중소기업의 온실가스 감축을 적극 지원해 국가 탄소중립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