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폐자원 에너지화 산업 활성화
SK에코플랜트, 폐자원 에너지화 산업 활성화
  • 정애 기자
  • 승인 2021.06.23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환경제도시 구축 실증사업’ MOU…ESG경영 강화
폐자원 에너지화 산업 활성화 위한 국민인식 제고
“친환경 신사업 관련 미래 성장동력 확보할 것”

[에너지신문] 2050 탄소중립 달성, 순환경제 실현 등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민관이 함께 손잡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에 나섰다.

▲ (오른쪽부터)안재현 SK에코플랜트 사장,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유영숙 기후변화센터 이사장,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조효제 GS파워 대표이사가  ‘순환경제도시 구축 실증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오른쪽부터)안재현 SK에코플랜트 사장,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유영숙 기후변화센터 이사장,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조효제 GS파워 대표이사가 ‘순환경제도시 구축 실증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에코플랜트는 23일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강남에서 기후변화센터,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지역난방공사, GS파워와 ‘순환경제도시 구축 실증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2050 탄소중립 달성에 필요한 폐기물의 지속가능한 자원화 및 관련 사업 활성화 등을 강조하며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각 사는 ‘폐자원 에너지화’ 관련 산업 전반에 대한 국민인식을 제고하고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과 지원 확대에 나선다.

폐비닐·폐플라스틱을 열분해해 청정유를 생산하고, 청정유를 다시 개질해 수소를 생산하는 실증사업을 포함해 다양한 폐자원들을 에너지화하는 사업을 공동 추진한다.

주요 협력 분야는 △국민인식 제고 및 홍보사업 추진 △제도 개선 및 지원 확대 △우수 사업 사례 창출을 위한 공동사업 추진 △산업계 중심의 실행 가능하고 실효성 있는 정책 방향 도출 등이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달 사명을 변경하고 지구를 지키는 환경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순환경제를 실현하기 위한 친환경·신에너지 사업을 본격 추진 중이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폐자원 에너지화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고 실증사업에 직접 참여하는 등 친환경 신사업 관련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안재현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이번 협약은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민관이 함께 논의를 거쳐 맺었기 때문에 의미가 깊으며, 2050 탄소중립을 달성하고 폐자원 에너지화를 실현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친환경 혁신기술이 활발하게 개발되고 과감히 탑재되는 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도록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