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2030년 가장 저렴한 발전비용은 '태양광'"
日 "2030년 가장 저렴한 발전비용은 '태양광'"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7.20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산업성 전문가회의서 전원별 추산 내용 공개
1kWh당 8~11엔대 전망...원전 지속방침 논란 예상

[에너지신문] 일본의 전문가들이 오는 2030년 태양광이 원전을 제치고 가장 발전비용이 저렴한 에너지원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12일 열린 일본 경제산업성 전문가회의에서는 2030년 시점의 원자력, 화력, 태양광 등의 발전비용에 대한 추산을 제시했는데, 이에 따르면 가장 저렴한 전원이 원전에서 상업용 태양광으로 바뀔 전망이다.

▲ 일본 태양광발전소 전경(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 일본 태양광발전소 전경(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상업용 태양광은 1kWh당 8엔대 전반~11엔대 후반으로 추산, 모든 전원 중에서 가장 저렴할 것으로 예상됐다. 또 대규모 재생에너지 전원으로 기대되는 해상풍력은 26엔 전반, 석탄화력이 13엔대 후반~22엔대 전반, LNG 10엔대 후반~14엔대 전반으로 각각 전망됐다.

이번 추산 결과는 일본 에너지정책의 중장기 방침인 '에너지 기본계획'의 토대가 될 예정이다.

일본 현지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원전이 안정적인 출력과 발전시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등 이점이 있다'고 평가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원전을 지속적으로 이용할 방침이지만 이번 추산 결과가 논란을 야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한편 일본 에너지 전문가들은 2030년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현재의 약 1.7배인 3120 kWh가 될 것이며, 태양광 뿐만 아니라 모든 재생에너지의 발전비용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