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국내 최초 수소전기트램 실증 착수
울산시, 국내 최초 수소전기트램 실증 착수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07.2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수소전기트램 울산에서 실증 운행 추진
수소전기트램 상용화로 대외경쟁력 강화 기대
2024년 울산도시철도에 수소트램 도입 적극 검토

[에너지신문] 울산시가 현대로템과 함께 국내 최초로 수소전기트램 실증에 본격 착수한다.

▲ 현대로템 수소트램 콘셉트카.
▲ 현대로템 수소트램 콘셉트카.

울산시는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공모한 ‘수소전기트램 실증사업’에 최종 선정됨에 따라 본격적인 수소전기트램 개발과 실증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수소전기트램 개발과 실증은 현대로템이 총괄하고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울산테크노파크가 공동으로 참여한다.

이번에 개발되는 수소전기트램은 현대자동차 넥쏘에 탑재되는 수소연료전지 모듈을 수소전기트램에 맞게 개발해 400kW급 연료전지 모듈을 탑재하고 최고시속 70km, 1회 충전 시 최대 운행거리 200km 주행을 목표로 개발된다.

이를 위해 내년까지 울산항역에 수소전기트램용 수소충전소, 차량기지 등을 설치하고, 오는 2023년에는 울산항선(태화강역~울산항역) 구간에서 누적거리 2500km 이상 운행할 계획이다.

이번 실증사업에는 국비 282억원과 시비 20억원을 포함, 총 42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수소전기트램 실증을 통해 수소전기트램의 성능과 안전성이 검증되면 향후 해외수출과 국내도입까지 이뤄질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시는 국내 최고 수소산업 도시로서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수소전기트램의 우수성이 확인될 경우, 오는 2024년부터 도입 예정인 울산도시철도에 도입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그동안 울산에서는 규제자유특구에서 수소전기차, 지게차, 선박 등 다양한 수소모빌리티에 적용하기 위한 실증연구가 진행돼 왔으나 철도차량에 수소연료전지를 적용해 실증하는 사례는 국내 최초로 기록될 전망이다.

▲ 울산 수소전기트램 실증사업 대상노선.
▲ 울산 수소전기트램 실증사업 대상노선.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