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에연, BEMS 공공 데이터 구축·공유 연구 착수
녹에연, BEMS 공공 데이터 구축·공유 연구 착수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7.23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의 효율적 제공으로 산업 생태계 기반 구축
녹색에너지연구원 전경.
녹색에너지연구원 전경.

[에너지신문] 녹색에너지연구원은 에너지기술개발사업(수요관리기반)의 일환으로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 공공 데이터 구축·공유 연구과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전담하고 녹색에너지연구원이 주관하는 이번 과제는 올해부터 2024년 4월까지 3년간 총 75억원(국비 66억, 민간부담금 9억)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이번 연구과제 수행을 통해 공공 및 상업 건물을 대상으로 에너지관리시스템에서 필요로 하는 소비데이터와 운전데이터를 체계적으로 분류·수집·구축해 이를 이용자에게 제공하게 된다.

이로 인해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과 연계된 산업생태계 기반을 구축하고, 실거주 환경에서 관련 기술들의 에너지 절감효과 검증을 통해 건물 이해관계자들의 에너지 절감 공동목표 달성을 실현할 계획이다.

건물부문 에너지소비는 국가 전체 에너지소비량 중 17%(2018년 기준)를 차지함에 따라 에너지 절감 달성이 절실한 분야로 지난해부터 1000m2 이상의 공공건축물에 의무적으로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을 설치토록 하고 있다.

주동식 녹색에너지연구원장은 “건물 에너지 데이터 공공화는 관련 산업기반 마련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건물에너지 절감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이에 대한 제도 개선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