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산에너지 활성화, 시장운영제도 보완해야"
"분산에너지 활성화, 시장운영제도 보완해야"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9.09 0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협회, 이학영 산자위원장과 정책포럼 공동개최
변동성 보완·기존 전력시스템 개편 위한 제도개선 검토

[에너지신문]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위해서는 전력시장 및 운영 제도의 보완이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주장이 나왔다.

대한전기협회는 이학영 국회 산자위원장과 공동으로 8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 토파즈홀에서 2021년 제6차 전력정책포럼을 개최했다.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통한 탄소중립 실천방안’을 주제로 진행된 이번 포럼에서는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풀어야 할 과제와 활성화 방안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분산에너지는 중소규모의 재생에너지, 열병합발전, 자가발전, ESS, 수요자원 등 수요지 인근에서 에너지의 생산·소비·저장과 잉여전력의 해소 등에 기여할 수 있는 자원. 탄소중립시대 분산에너지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정부도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다각적인 정책과제를 추진 중이다.

▲ 안재균 에너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 안재균 에너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이날 포럼에서 안재균 에너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분산에너지 활성화 전략’을 주제로 대표발제를 진행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박종배 건국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문병철 산업부 신산업분산에너지과장, 김태균 한전 전력연구원장, 김영환 전력거래소 제주본부장, 김재언 충북대 교수, 김종규 식스티헤르츠 대표이사 등이 참석해 의견을 교환했다.

참석자들은 대규모 발전소와 송전선로 등 전력설비 건설을 둘러싼 사회적 갈등과 비용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분산에너지 확대는 필수적이라는데 뜻을 같이 했다. 아울러 대표적인 분산에너지인 재생에너지의 변동성을 보완하는 한편, 기존의 중앙집중형 수요공급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전력시장과 관련 제도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 '제6차 전력정책포럼'에 참석한 토론자들.
▲ '제6차 전력정책포럼'에 참석한 토론자들.

특히 △흩어져 있는 분산자원을 모아 전력을 거래할 수 있는 가상발전소(VPP) △자발적으로 태양광 사업에 참여한 구성원이 발전수익을 공유하는 커뮤니티 솔라 모델 △분산에너지 증가에 따른 전력계통의 혼잡도 개선 문제 △배전계통운영자(DSO) 도입 필요성 △재생에너지 자원이 풍부한 제주도의 분산에너지 특구 지정 등 분산에너지 활성화와 관련해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다양한 사안에 대한 논의가 오갔다.

협회와 포럼을 공동 개최한 이학영 국회 산자위원장은 "분산에너지 확충은 성공적인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핵심과제"라며 "재생에너지는 물론 ESS, V2G, 가상발전소 등 혁신을 통한 획기적인 변화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또 서갑원 전기협회 상근부회장은 "전력생산과 소비의 분산화를 위해서는 전력시스템의 혁신이 필수적"이라며 "분산에너지는 각 지역의 에너지자립도를 높여 갈등을 줄이고, 국가 균형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나타냈다.

한편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유튜브 대한전기협회TV를 활용한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진행됐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