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지멘스에너지, 그린수소 협업한다
가스공사-지멘스에너지, 그린수소 협업한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1.09.14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수소 생산 및 수소터빈 발전사업 업무협약 체결
공기업-글로벌기업간 파트너십 구축...사업역량 강화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와 지멘스에너지가 그린수소 사업 개발을 위해 손잡았다. 그린수소 생산 및 수소 터빈 발전을 위한 양 사간 전략적 제휴의 시작을 공식적으로 알린 것이다.

양 사는 14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그린수소 생산 및 수소 발전 등 안정적 수소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행사에는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과 요헨 아이크홀트 지멘스에너지 부회장 등 양사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7월 채희봉 사장의 독일 출장을 계기로 전격 성사됐다. 채 사장은 독일 마인츠 에너지파크의 그린수소 생산 및 천연가스 배관 혼입 현장과 지멘스에너지의 수전해(electrolysis) 장비 생산 공장을 방문한 후 관련 후속 조치를 주문했다.

▲ 요헨 아이크홀트 지멘스에너지 부회장(왼쪽)과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 요헨 아이크홀트 지멘스에너지 부회장(왼쪽)과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업무협약 체결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양 사는 이번 협약으로 △국내 대용량 그린수소 생산 및 공급 실증 △수소터빈 발전 △해외 그린수소 생산 및 도입 △수소사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기술개발 등 수소사업 전 분야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지난해 9월 지멘스 그룹으로부터 가스 및 전력 부문을 분할·상장해 출발한 지멘스에너지는 송·배전, 가스 발전, 그리드 안정화 및 저장 등 에너지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글로벌 선도 역량을 갖춘 기업으로 꼽힌다. 현재 재생에너지, 수소 생산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주력하고 있는 지멘스는 글로벌 풍력기업 Siemens Gamesa의 지분 67%를 소유하고 있다.

지멘스에너지는 2015년부터 마인츠 에너지파크 실증사업을 통해 풍력 발전과 연계한 PEM(Proton Exchange Membrane) 수전해 방식 수소 생산을 시작으로 독일·UAE·호주·스웨덴·중국 등에서 활발히 수전해 장비를 설치, 운영해 그린수소를 생산하고 있다.

또한 기존 가스터빈을 수소터빈으로 전환하는 등 세계 최고의 기술과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탄소중립과 에너지 전환을 이끌고 있다.

가스공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수소 분야의 국제 협력관계를 한층 강화함과 동시에 천연가스 배관 내 수소 혼입 및 수소 발전 실증 등을 통해 천연가스 및 수소산업 생태계 발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해외 수소 선도기업과의 글로벌 파트너십 구축으로 해외 그린수소 생산 및 도입을 앞당겨 국가 탄소중립에 적극 기여하고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수소기업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요헨 아이크홀트 지멘스에너지 부회장도 “양사 기술력에 기반한 전략적 협업은 혁신적인 신사업 분야를 개척하고 급변하는 에너지 시장에서 선두 자리를 더욱 굳건히 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지멘스에너지가 그린수소 사업 개발과 확장을 통해 한국의 탄소 중립 실현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