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수소경제 뒷받침하는 가스공사를 바란다
[사설] 수소경제 뒷받침하는 가스공사를 바란다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1.10.01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2050년 탄소중립,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 상향 등에 따라 수소경제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다.

정부는 2019년 1월 ‘수소경제 로드맵’을 발표하고, 이듬해 2월 세계 최초 수소법 제정과 7월  수소경제위원회가 출범한데 이어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며, 올해 8월에는 산업부내 수소국이 출범하고, 지난 9월 29일에는 수소경제위원회 산하 제1차 수소경제실무위원회도 열렸다.

국내 주요기업들도 정부 정책방향에 호응하며, 민간주도로 수소기업협의체(H2 Business Summit)를 출범하는 등 수소 생태계 전 단계에서 수소경제로의 전환이 가시화되고 있다.

우리는 수소경제로의 전환과 이행에 있어서 민간이 주도적 역할을 해 나가야 한다는 믿음을 갖고 있다. 정부가 대규모 민간투자를 유도하기 위해서는 시장에 기반한 정책을 실행해야 하고, 초기에는 인센티브나 보조금 등 적극적인 지원을 수반해야 한다.

민간기업이 대규모 수소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기에는 아직 한계가 있다. 앞으로 청정수소 생산과 활용이 증가하고, 액화‧액상수소 등 저장‧운송기술을 확보해야 할 뿐만 아니라 모빌리티 다양화, 산업용·발전용 수소 사용 확대 등 도전과제가 즐비하다.

이런 가운데 지난 9월 27일 수소유통전담기관을 맡고 있는 한국가스공사가 대한민국 대표 수소플랫폼 사업자로의 탈바꿈을 선언하고 나선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 수소경제로의 성공적인 이행을 위해서는 수소유통의 구심점이 되어 선도해 줄 공기업의 역할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우리는 가스공사가 민간기업과의 협력은 물론 공정한 경쟁을 통해 대한민국 수소경제를 이끄는 구심점이 되길 기대한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