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기준 충족한 하이브리드만 ‘친환경차’로 인정한다
환경기준 충족한 하이브리드만 ‘친환경차’로 인정한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1.11.29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정훈 의원 ‘탄소중립 위한 친환경차법 개정안’ 대표 발의
하이브리드, 온실가스 배출량 기준 친환경차 제외 추세
탄소중립 등 글로벌 규제 강화 대응 제도적 뒷받침 필요

[에너지신문] 앞으로 하이브리드차량 중 온실가스 배출량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환경기준에 부합하는 자동차만이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범위에 포함한다. 

▲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
▲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

신정훈 의원(나주화순, 더불어민주당)은 이같은 내용을 담아 전기차, 수소차 등 무공해차 보급 장려를 위한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은 전기차, 수소차, 하이브리드차를 친환경차로 정의하고,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과 복급 촉진을 위해 구매 보조 등 각종 지원 정책을 도입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판매되고 있는 대부분의 하이브리드 모델은 온실가스 배출량 측면에서 앞으로의 온실가스 기준(2030년 70g/km)을 충족하기 어렵고, 해외 주요국가들도 친환경차에서 하이브리드를 제외하고 있는 추세다.

미국, 중국, 일본 등은 친환경차를 전기차, 수소차, PHEV(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까지만 포함하고 있다. 특히 EU는 올해 7월, ‘Fit for 55’ 발표를 통해 2035년 EU에 등록되는 모든 신차는 무배출차로 해야 한다고 발표하는 등 친환경차 범주에 대한 국제적 기준이 강화되고 있다.

이에 신정훈 의원이 하이브리드차 중 온실가스 배출량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환경기준에 부합하는 자동차만이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범위에 포함되도록 하는 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개정된 법률안을 보면,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제2조제2호 각 목 외의 부분 중 ‘하이브리드차, 수소전기차 또는 대기환경보전법 제46조 제1항에 따른 배출가스 허용기준이 적용되는 자동차 중 산업통상자원부령으로 정하는 환경기준에 부합하는 자동차’를 ‘수소전기차 또는 하이브리드차 중 온실가스 배출량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환경기준에 부합하는 자동차’로 변경했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도 강화되는 해외 동향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동력을 마련하고 탄소중립 정책을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함이다. 이 법안은 2023년 1월 1일부터 시행한다.

신정훈 의원은 “수송 부문 온실가스 감축을 통해 탄소중립을 실현하고, ‘2018년 온실가스 배출량 대비 40% 감축’이라는 상향된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차질없이 이행할 수 있도록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며 “강화되는 글로벌 환경 규제 강화에 대한 적극적 대응을 통해 자동차산업이 미래에도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발의 취지를 밝혔다.

한편 앞서 환경부는 2021년부터 2030년까지의 자동차 온실가스 배출 기준을 확정했다. 우리나라의 2030년 평균 온실가스 배출허용기준은 70g/km이며, 2021년 97g/km→2025년 89g/km→2030년 70g/km으로 단계적으로 기준을 강화할 계획이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