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CU 기술개발‧통합실증 예타사업 기획 본격 착수
CCU 기술개발‧통합실증 예타사업 기획 본격 착수
  • 정애 기자
  • 승인 2021.12.20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과기부, CCU 예타 기획 총괄위원회 1차 회의 열어
14개 CCU 전략제품 기업 수요 반영, CO₂ 활용기술 상용화

[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CCU 예타 기획 총괄위원회 1차 회의’를 열고, 2030년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달성과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3050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CU) 기술개발 및 통합실증(가칭)’ 기획을 본격적으로 추진했다.

정부는 지난 6월15일 ‘CCU 기술혁신 추진전략’을 수립하면서 2030년 상용화 가능성이 높은 14개 CCU 제품 후보군을 도출하고 중점투자가 필요한 59개 기술을 선정하고 기술 고도화 및 실증을 위한 대규모 CCU 예타 계획을 수립한 바 있다.

이번 ’3050 CCU 기술개발 및 통합실증‘ 사업은 산업부와 과기부가 공동으로 기획, 그간 정부 주도로 지원한 CCU 원천 기술 및 초기 단계의 실증 기술을 기업 현장에 적용하고 확산해 실질적인 온실가스 감축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것을 목적으로 추진됐다.

이번 회의에서는 CCU 로드맵을 통해 도출된 중점 제품과 기술군을 CO₂ 활용 규모, 기술개발 및 상용화 수준에 따라 3개의 트랙으로 구분하여 실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동안 K-CCUS 추진단은 20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관심도 수요조사를 실시했고, 총 5회에 걸친 기업간담회와 심층 대면 조사 등을 진행, 이를 통해 CCU 로드맵에서 도출한 제품군에 대한 기업의 높은 관심도를 확인했으며, 정부의 정책적 지원에 따라 기업의 수요가 더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주관기관인 한국연구재단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은 이 예타사업 기획에 다양한 기술수요를 반영하기 위한 온라인 조사를 연말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며, 기술개발 수요가 있는 기업·연구자는 주관기관 홈페이지를 통해 자유롭게 기술수요를 제안할 수 있다.

특히 K-CCUS 추진단, 한국연구재단 및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에서 수렴한 수요조사 결과는 전문가로 구성된 기획위원회를 통해 사업 기획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기획을 위한 총괄위원회에는 CCU 로드맵 민간위원장을 맡은 김재현 공주대학교 교수를 비롯 발전·철강·시멘트·석유화학·정유 등 수요기업 관계자 등이 참여하며, 20일 착수회의에서 기업 수요조사 결과 및 예타 기획방향 공유 등을 시작으로 상세기획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양 기관은 부처 협력을 기반으로 ‘3050 이산화탄소 포집·활용(CCU) 기술개발 및 통합실증‘ 사업을 착실히 기획, 내년 상반기 예비타당성 조사 신청을 거쳐 2024년 착수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이창윤 과기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CCU 기술이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려면 기업 수요가 가장 중요하며, 정부 투자가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고, 천영길 산업부 에너지전환정책관은 “기술을 넘어 CCU를 탄소중립 新산업으로 집중 육성해 글로벌 기후위기 新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조기상용화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