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기술인력, 2025년까지 8000명 육성한다
에너지기술인력, 2025년까지 8000명 육성한다
  • 정애 기자
  • 승인 2021.12.22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고용부, 탄소중립 위한 에너지기술인력 양성방안 발표
2025년까지 고급 기술인력 3천명, 현장전문인력 5천명 양성

[에너지신문] 정부가 에너지산업 기술인력 실태조사를 기반으로 2030년까지 에너지기술인력 2만명 육성을 목표로 하되, 우선 2025년까지 8000명의 기술인력을 육성한다.

정부는 22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22차 일자리위원회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 기술인력 양성방안’을 의결·발표했다.

정부는 에너지 기술인력 양성을 위해 최근 4년간(’17~’20년) 에너지인력양성사업에 1454억원을 지원, 에너지산업 기술인력 4563명(신재생에너지 분야 778명 석·박사급 인력 포함)을 양성해왔다.

다만 에너지산업 패러다임이 3D(탈탄소화(Decarbonization), 분산화(Decentralization), 디지털화(Digitalization))로 변화함에 따라 전문성과 기술력을 갖춘 기술인력에 대한 요구는 증대되는데 반해 고급·융합·지역인재 공급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정부는 에너지산업 기술인력 실태조사를 기반으로 2030년까지 2만명의 에너지 기술인력 육성을 목표로, 우선 2025년까지 8000명의 기술인력을 육성하기 위한 3대 전략별 10대 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2년 에너지인력양성 사업에 464억원, 산업구조 전환 대응에 최대 1854억원(’21년 대비 3.2배 증가)의 예산을 투자할 방침이다.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우선 최정상급 혁신인재를 양성하는 에너지혁신연구센터와 융합인재를 양성하는 ‘에너지융합대학원’을 확대·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현재 5곳인 에너지혁신연구센터를 2025년까지 10개 이상으로 확대하고, 에너지융합대학원도 2025년까지 5곳에서 15개 이상으로 늘린다.

또한 에너지혁신연구센터 교육과정 설계 시 재직 엔지니어와 석·박사과정 학생을 직접매칭하고, 에너지융합대학원의 기업 전문가 직접 강의를 확대하는 등 기업 기술인력 수요와의 연계 강화한다. 

아울러 해외 연구기관과 공동연구, 해외협력국가 공무원 대상 국내 학위과정 운영, 미국·호주 등 선도국과 탄소중립 핵심기술 분야 기술·인력교류 추진 등 글로벌 인적교류 네트워크 조성에도 힘을 쏟는다는 계획이다.

또한 정부는 현장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취업연계 거점대학 지원을 8곳에서 13개 이상으로 확대하고, 기술역량 전환이 필요한 인력에 대한 탄소중립 기여도가 높은 산업 분야 교육과정 신설을 지원 및 민관협업을 통한 훈련 지원을 늘린다.

한국폴리텍대학(공공직업훈련기관)에 친환경·저탄소 분야 학과 신설 및 석탄발전 협력사 근로자를 위한 교육과정 등을 운영하고, 기업이 협력사 재직자 대상 훈련 제공 시 기존 공동훈련센터 대비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 

아울러 지역인재 공급을 위해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를 중심으로 취업연계 거점대학과 연계한 현장교육을 실시하고, 취업연계 거점대학간 ‘에너지전환 협력대학(EXU)’(가칭) 구성을 검토 예정이다.

2025년까지 미래 유망 5대 에너지 분야에 대한 예산 투자 비중을 80% 이상으로 확대하고, 체계적인 인력양성 기반 구축한다. 

이를 위해 격년 단위 기술인력 실태조사 수행 및 ‘에너지 일자리 내비게이터’(에너지산업 직업 정보 제공) 분야를 확대 추진한다.

또한, ‘에너지 혁신인재 포럼’을 매년 2회(4월, 10월)씩 개최, 에너지 혁신인재에 대한 채용기회를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