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선박 9척 1조 3300억원 잇달아 수주
한국조선해양, 선박 9척 1조 3300억원 잇달아 수주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2.01.10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중연료 추진 대형 컨선 4척, LNG선 1척 및 피더 컨선 4척 계약
"친환경 선박 발주 문의 이어져…친환경 기술 고도화 역량 집중"

[에너지신문] 한국조선해양이 선박 9척, 1조 3300억원 상당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유럽 및 중남미 소재 선사 등 3곳과 1만 6000TEU급 이중연료 추진 대형 컨테이너선 4척, 17만 4000입방미터(㎥)급 대형 LNG운반선 1척, 2500TEU급 컨테이너선 4척 등 총 9척에 대한 선박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 현대중공업그룹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LNG추진 대형 컨테이너선의 시운전 모습.
▲ 현대중공업그룹이 세계 최초로 건조한 LNG추진 대형 컨테이너선의 시운전 모습.

이번에 수주한 대형 컨-선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5년 상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며, 이중연료 추진엔진이 탑재돼 친환경 원료와 디젤을 모두 연료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길이 297m, 너비 46.4m, 높이 26.5m로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5년 상반기까지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2500TEU급 컨테이너선은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3년 하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된다.

한국조선해양은 앞서 지난 4일 1만 5000TEU급 LNG추진 대형 컨테이너선 6척, 17만 4000입방미터급 대형 LNG운반선 1척, 1800TEU급 컨테이너선 3척 등 1조 6700억원 규모의 선박 10척을 새해 마수걸이로 수주한 바 있으며, 이번 수주를 포함해 새해 일주일 새 약 3조원 상당의 선박을 수주하게 됐다.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는 올해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지난해보다 다소 줄어든 3600만 CGT가 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LNG운반선 등 친환경 선박 중심의 발주가 늘어나고 신조 선가가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친환경 선박 발주 문의가 연초부터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친환경 선박 분야 강점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