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발전 겨울철 전력수급 기여 비중 '9.4%'
태양광발전 겨울철 전력수급 기여 비중 '9.4%'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1.11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까지 비계량 태양광 발전 데이터 50% 취득 추진
박기영 차관, 영암 발전단지 방문해 전력수급 상황 점검

[에너지신문] 비계량 태양광발전을 포함한 발전량 추계 결과, 지난해 12월중 실제 피크시간(10~11시) 태양광발전 비중이 총 수요의 약 9.4%를 기록한 것으로 추산됐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는 태양광발전 설비용량이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2020년 12월 추계치인 약 7.3%보다 상승한 것이다. 겨울철에도 전력수급에 태양광발전이 비중있게 기여하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는 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태양광 설비용량은 2020년말 17.8GW를 기록했으며 전력시장 4.6GW, 한전PPA 10.0GW, 자가용 3.2GW를 합산한 것이다. 2021년말은 22.5GW였으며 전력시장 5.9GW, 한전PPA 12.6GW, 자가용 3.9GW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전과 직거래 또는 자체 소비로 전력수요를 상쇄하는 비계량 태양광발전(한전PPA·자가용)이 증가하면서 전력소비가 집중되는 10~11시 실제 총수요를 상쇄함에 따라 전력시장 수요상 겨울철 전력피크 시간이 9~10시로 이동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전력피크시 전력시장에서 계량되는 태양광발전 비중은 1.5%로 나타나지만, 실제 전력피크시 전체 태양광발전 비중은 9.4%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 태양광 평균 발전량 및 총수요 (단위: GW, 12월 기준, 주말제외)

 

 

9~10

10~11

전력시장 +

(전력시장 참여+한전PPA+자가용)

수요

84.4

85.2

태양광발전량

4.7

8.0

비중

5.6%

9.4%

전력시장

(전력시장 참여)

수요

80.9

79.2

태양광발전량

1.2

2.0

비중

1.5%

2.5%

▲ 태양광발전의 시간대별 평균 발전량 및 이용률(단위: GW, 12월 기준, 주말제외)
▲ 태양광발전의 시간대별 평균 발전량 및 이용률(단위: GW, 12월 기준, 주말제외)

태양광발전, 변동성 대응 방안은?

정부는 태양광발전 변동성 관리를 위해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기존 설비는 299억원이 투입되는 '재생에너지 통합관제 기반구축사업(2021~2025)'을 통해 정보제공장치 설치를 지원하고 100kW 이상 신규설비는 정보제공장치 설치를 의무화, 2021년 5%에서 2025년 50%로 비계량 태양광의 발전 데이터 취득을 크게 높인다.

용량이 작아 정보제공장치 설치 및 운영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비계량 태양광발전량의 정확한 추계를 위해 자가용 태양광발전 설비 등록제 도입, 기상예보(일사량) 정확성 제고 등을 모색한다.

올해는 보다 정확한 태양광발전량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전력거래소를 중심으로 한전, 에너지공단 등 유관기관 보유 정보의 통합관리 및 태양광발전 실시간 정보 취득체계 일원화를 추진한다.

한편 박기영 산업부 2차관은 11일 전력거래소를 방문, 태양광발전의 겨울철 전력수급 기여 현황을 보고받고 관련 업계 및 전문가와 함께 재생에너지 변동성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박 차관은 전력거래소 중앙전력관제센터를 우선 방문, 현장 근로자를 격려하고 지난해 12월 한달 간 최대전력 90.7GW, 공급능력 103.6GW, 예비력 12.8GW, 예비율 14.2% 등 안정적인 전력수급 상황을 유지했으나, 1월 3주차에 90.3~93.5GW 내외의 최대 전력수요 발생이 예상되는 만큼 안정적 전력수급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영암 태양광‧풍력 발전단지
▲ 영암 태양광‧풍력 발전단지

이어 박 차관은 국내 최초 태양광 및 풍력 복합단지인 영암 태양광‧풍력 발전단지 현장을 방문, 겨울철 전력수급기간 발전단지 관리현황을 점검하고 남동발전, 대명에너지 등 에너지 유관기관장‧업계 대표와 태양광‧풍력 발전설비 및 개폐소‧변전소 등을 둘러보며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영암풍력단지는 목장부지를 활용해 지난 2013년 준공됐으며 2020년 풍력단지 내 유휴부지에 태양광 발전설비가 추가로 준공돼 태양광‧풍력 복합단지로 운영 중이다.

박기영 차관은 "2030 NDC 및 2050 탄소중립의 이행을 위해서는 재생에너지의 획기적 보급 확대가 필수적"이라며 "그 과정에서 에너지 유관기관과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겨울철 전력수급기간 발전소 설비의 점검과 함께 근로자 안전관리 등에서 힘써줄 것을 유관기관에 당부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