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개 경제자유구역, 신산업 육성 청사진 제시
9개 경제자유구역, 신산업 육성 청사진 제시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2.02.14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경제자유구역별 제1차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2031년까지 사업체 6600개 유치, 일자리 21만개 창출

[에너지신문] 앞으로 울산을 수소에너지‧모빌리티 등 세계적인 수소 선도도시로 조성하고, 광주를 에너지융복합단지 종합지원센터를 조성, 에너지 혁신기업 육성 지원에 앞장선다. 또한 경기도는 인근지역 자동차산업 여건과 이미 구축된 클러스터를 활용해 중소‧벤처기업 유치 및 실증환경 제공에 선두주자로 나선다. 

이같은 9개 경제자유구역청이 신산업 육성을 위한 발전계획과 육성전략을 담은 청사진을 제시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제128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열고, 9개 경제자유구역청이 경제자유구역을 신산업‧지식서비스산업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한 발전계획을 보고 받았다. 

▲ 경제자유구역별 발전비전 및 발전목표.
▲ 경제자유구역별 발전비전 및 발전목표.

이번에 보고된 경제자유구역별 발전계획은 ‘경제자유구역 2.0, 2030 비전과 전략(‘20.10월), 경제자유구역법 개정(’21.6월)‘에 따른 후속조치로, 각 경제자유구역의 장기 발전 비전과 핵심전략산업의 특화·육성 전략을 담고 있다. 

9개 경제자유구역청은 발전계획 추진을 통해 2031년까지 국내‧외 추가 투자유치 51조원(누적 91조원), 입주 사업체 6600개 추가 유치(누적 1만 3000개), 일자리 21만개 창출(누적 38만명) 등 발전목표를 달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각 경제자유구역청은 산학연 혁신클러스터 구축, 첨단기술을 연계한 기존 주력산업 고도화 등 핵심전략산업을 차별화해 특화·육성한다는 추진전략을 수립했다. 

또한 신규 투자기업 유치를 위해 중장기적으로 추가 단위지구 후보지를 검토하고, 투자기업 지원을 위한 기반‧공공‧기업지원시설 확충, 산학연 혁신생태계 조성, 맞춤형 기업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발굴해 나가기로 했다. 

산업 분야별 경제자유구역의 주요 추진전략을 살펴보면 우선, 울산, 광주, 동해안 경제자유구역청을 중심으로 수소‧저탄소에너지, 스마트에너지와 관련된 부품의 제조 및 활용으로 탄소중립 지원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은 20300년까지 250MW 규모의 연료전지발전, 6만 7000대의 수소전기차 보급, 수소버스·트램 보급 등 수소 활용 확산 및 산업 육성을 통해 세계적인 수소 선도도시 조성한다. 

광주는 2020년부터 2023년까지 총 227억원을 투입, 에너지융복합단지 종합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스마트그리드, ESS발전 규제자유특구를 연계해 신기술·서비스 실증 사업화한다. 

동해안은 액화수소산업 규제자유특구, 재생에너지 수전해 수소 생산 P2G 시스템 구축 등과 연계해 수소저장·운송 클러스터 구축에 힘쓴다. 

또한 경기, 충북, 광양만 경제자유구역청에서는 친환경자동차, 드론, 스마트선박 등과 핵심부품, AI 융합 자율주행 기술 접목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한다. 

경기도는 지난해 4월 미래 모빌리티 센터, 2019년 11월 대우조선해양 시험수조 연구센터, 2010년 10월 지능형 무인이동체 연구소 등 인근 지역 자동차산업 여건과 이미 구축된 클러스터를 활용하여 중소‧벤처기업 유치 및 실증환경을 제공한다. 

충북은 청주공항 연계 UAM 산업과 관련 부품산업, 항공정비산업을 특화 육성하고, 광양만은 양극재 생산 규모 확대, 전구체 공장 신규 유치, 지역 연구소 연계 등을 통해 이차전지 생산 기지화한다. 

이외에도 인천, 충북, 대구경북에 바이오의약품 생산, 신약개발, 첨단스마트 의료기기 제조 등을 통해 K-바이오를 선도하고 글로벌 바이오 클러스터로 도약하고, 부산진해, 대구경북, 광주를 중심으로 AI‧ICT‧로봇기술과 첨단소재‧부품‧장비 연계를 통해 기존 주력산업 고도화와 신산업 창출을 지원한다. 

또한 인천과 부산진해에는 세계적인 공항‧항만 인프라를 기반으로 첨단물류 플랫폼과 전자상거래, MRO 등 신산업을 연계한 동북아 물류허브를 구축하며, 인천과 동해안에는 초대형 복합리조트 조성과 콘텐츠 차별화 등을 통한 세계적인 관광 거점으로 육성한다.

정부는 경제자유구역청의 발전계획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경제자유구역별 추가개발 수요에 대해서는 핵심전략산업 투자 목적의 실수요 중심으로 수시로 검토하고, 투자유치와 일자리 창출 성과가 우수한 경제자유구역을 대상으로 기반시설 지원과 맞춤형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강화할 계획이다.

진종욱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은 “이번 경제자유구역별 발전계획 수립으로 혁신성장의 청사진이 제시되었으며, 경제자유구역 2.0 혁신전략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기 시작했다”며 “정부가 수립하는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과 이번 각 지자체의 발전계획이 유기적으로 연계, 경제자유구역이 新성장 동력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할 수 있도록 지자체 및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