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호주, 탄소중립‧수소경제 협력 ‘구체화’
한-호주, 탄소중립‧수소경제 협력 ‘구체화’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2.02.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기영 차관, 탄소중립기술·수소경제·CCUS 등 협력 강화 논의
진출기업 간담회 개최…경영현황 공유‧사업 추진 지원 방안 모색

[에너지신문] 지난해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호주 방문을 계기로 탄소중립‧청정수소‧핵심광물 등의 협력방안을 구체화하기 위해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직접 호주를 찾았다.

박 차관은 24일 데이비드 프레드릭스 호주 산업과학에너지자원부 차관과 조 에반스·션 설리번 차관보와의 면담, 제1차 탄소중립기술 운영그룹(제1차 수소경제‧CCUS 워킹그룹 병행), 제1차 핵심광물 워킹그룹을 통해 한-호 정부 간 에너지·광물자원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박 차관은 정부간 에너지‧광물자원 협력을 논의했다. 우선 양국은 탄소중립 기술개발 로드맵을 상호 공유하고, 우선 2022년에는 청정수소 및 CCS 협력 프로젝트에 산업부 예산 54억원(3년간 수소 30억원‧CCUS 24억원) 투자를 시작하면서 호주정부도 이에 상응하는 규모를 매칭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호주 정부는 한국과의 탄소중립 기술 협력에 10년간 5000만 호주달러 투자할 예정이다.

또한 수소경제 전주기에 걸친 정부간 협력과제와 한국 기업이 호주에서 추진중인 수소 프로젝트 지원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이에 양국은 각국의 청정수소 인증제 추진현황을 공유하고, 양국의 청정수소 공동 평가기준이 마련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하고, 호주에서 수소생산 사업 추진 기업들의 지원방안을 논의하고, 한국 측은 한-호 수소공급망 공동 타당성 조사 수행을 제안했다.

특히 한국은 수소연료전지 기술력을 바탕으로 호주 내 수소 버스 생태계를 조성하는 공동시범사업을 제안하고, 호주 연료전지 발전 사업을 추진중인 한국 기업에 대한 호주 정부의 지원을 당부했다.  

아울러 블루수소 생산을 위한 CCS 공동협력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우리 정부의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호주 정부도 ‘런던의정서 임시이행 결의안 수락서’를 IMO에 제출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외에도 CCUS 혁신기술 개발과 대규모 저장소 확보를 위한 국제 공동연구 추진, 한-호 CCUS 전문기관인 ‘K-CCUS 추진단(한)’과 ‘CO2CRC(호)’ 간 국제교류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양국은 지난해 12월 문재인 대통령 호주 방문을 계기로 체결한 ‘핵심광물 공급망 협력 MOU’ 후속으로, 핵심광물 정책, 협력 가능 프로젝트, 상호 금융지원 방안 등을 논의하고, 이를 지원하기 위한 실무기관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박기영 차관은 호주 방문 계기에 양국 정부-기관-기업은 수소경제, CCUS, 핵심광물 분야에서 총 6건의 MOU를 체결하며 한-호 에너지 파트너십을 구체화했다.

한편, 박 차관은 25일 우리 진출기업 간담회를 개최, 진출기업들의 경영현황을 공유하고, 원활한 사업 추진 지원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박차관은 수소 전주기 밸류체인에 걸친 기업들이 팀 코리아(Team Korea)를 구성, 원활한 수소 공급망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우리 정부의 재정적·제도적 지원을 강구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양국 정부·기업·공공기관·협회 등 약 40여명(수석대표 기준)과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을 열어 양국 기업 간 협력 프로젝트 제안 및 협력 필요사항을 중점 논의한다.

특히, 탄소중립과 경제안보 강화를 위해 필수적인, 희토류 등 핵심광물의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을 위해 현장에 참석한 호주 핵심광물 기업들과 국내 기업(LG엔솔, 성림첨단산업 등) 간 상생 협력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박기영 차관은 “호주는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원 부국이자 우리나라 광물자원 1위 공급국으로서 에너지산업 기술강국인 한국과 최적의 파트너”라며 “특히 이번 방문은 정상간 탄소중립 파트너십 성명서 발표(‘21.10월 G20 계기) 및 산업부-산업과학에너지자원부 장관간 MOU(’21.12월 우리 정상 방호 계기) 등에 따른 양국간 협력의 첫 가시적 성과이자 양국 탄소중립 정책 공유와 기업간 협력 활성화의 본격화를 알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