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中 상하이시 봉쇄 따른 공급망 대비 철저히”
산업부 “中 상하이시 봉쇄 따른 공급망 대비 철저히”
  • 정애 기자
  • 승인 2022.03.2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합동 제22차 산업자원안보 TF…국내 공급망 영향 점검
상하이시 봉쇄조치 악화‧장기화에 대비 철저한 대비 필요

[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가 29일 박진규 제1차관 주재로 ‘제22차 산업자원안보 TF’를 열고, 상하이시 봉쇄조치에 따른 우리 기업의 애로 및 국내 공급망 영향을 점검하고 대응방향을 검토했다.

그간 산업부는 수출통제, 무역투자, 공급망 등 분야별 기업 대응창구를 운영하며 산업계, 유관기관 등과 상시적 소통 노력을 지속해왔다.

이번 회의는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과 중국 상하이시 봉쇄에 따른 사태 악화와 장기화에 대비한 철저한 대비 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지금 ‘제로 코로나’ 정책을 유지하고 있는 중국은 3월 중순부터 확진자가 급증하는 등 다수 지역에서 다수 지역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고, 지린성 창춘시, 산둥성 웨이하이시, 광둥성 선전시 등에 이어 지난 27일에는 상하이시 전면 봉쇄를 발표했다.

이에 이번 회의 참석자들은 우리 기업에 물류, 출·퇴근, 부품수급 등 애로는 있지만 현재까지 국내 공급망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우리 기업이 밀집한 산둥성 웨이하이시, 광둥성 선전시 등은 확진자 감소로 봉쇄가 해제되는 등 정상화되고 있으며 새롭게 봉쇄가 발표된 상하이시의 경우 우리 진출 기업 대다수가 영업·서비스법인이고, 식품·화학·화장품 등 일부 생산법인이 위치해 있다.

때문에 대부분 업종이 현지생산, 부품수급 등에 차질이 없지만 중국 의존도가 높은 품목의 재고를 늘리는 등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고, 상하이항 등 주요 항만의 경우 방역이 추가로 강화됐으나, 선박 입·출항 및 하역 등은 정상 운영 중이다.

다만, 봉쇄 장기화 시에는 검역 강화로 인한 하역인력 부족, 화물트럭 진·출입 애로, 부두 저장 한계 도달, 선사운항 감축 등 물류차질에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박진규 차관은 “중국 코로나19 상황이 시시각각 변하는 바, 상황을 예단하기는 이른 만큼 우리 기업들이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고 방역 강화, BCP계획 수립, 재고확대 등 철저히 대비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정부는 봉쇄조치 시 한국기업의 정상 조업이 가능하도록 현지공관-KOTRA 무역관-무역협회 지부-한국상회간 유기적 협업체계를 가동하고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를 통해 기업의 수급애로를 적시에 발굴·지원하는 등 공급망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