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 으뜸기업 협의회 출범…공급망 안정화 역할 기대
소·부·장 으뜸기업 협의회 출범…공급망 안정화 역할 기대
  • 정애 기자
  • 승인 2022.04.0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으뜸기업 간 소부장 산업 생태계 조성 방안 추진
전용R&D 사업화‧글로벌 진출‧애로해소 등 지원방안 발표
기업간 기술교류, 공동투자 등 소부장산업 생태계 조성

[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가 소부장산업의 건강한 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유의 장 형성을 위해 ‘소재부품장비 으뜸기업 협의회’를 구성했다.

산업부는 5일 소재부품장비협력관 주재로 6대 분야별로 으뜸기업에 선정된 업체대표 및 으뜸기업 지원기관과 함께 ‘소재부품장비 으뜸기업 협의회’ 출범식을 갖고, 으뜸기업 선정에 따른 기업별 건의사항 등의 소통창구 및 소부장 으뜸기업 간 기술교류·자문·협력 등 건강한 소부장 산업 생태계 조성을 추진키로 했다. 

▲ 소부장 으뜸기업 협의회 조직도.
▲ 소부장 으뜸기업 협의회 조직도.

협의회는 43개 으뜸기업 전체를 회원으로 하며, 소부장 6대 분야별 대표로 구성된 지원협의회를 반기별 1회 개최해 기술교류, 협력사업, 기술사업화 등 주요 안건을 심의하고 정책제안을 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기술개발을 위한 정보공유·기술협력·공동투자 등 협업 및 수요 연계를 통한 기술 사업화를 추진하고, 각종 규제로 인한 사업화 애로요인을 기업간 정보 공유를 통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정부에 정책제안을 하여 산업계 의견을 반영하며, 우수 소부장 으뜸기업 포상추천 등 우수기업 발굴과 홍보도 추진할 계획이다.

지원협의회의 역할을 기업 대상 자문을 위한 전문가 자문단과 으뜸기업간 소통 및 안건 구체화 등의 실무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회가 보조할 예정이다.

이번 출범식에서는 으뜸기업 대상 기술개발, 사업화, 글로벌 진출, 규제특례 등 기업 맞춤형 지원에 대한 각 지원기관의 발표가 진행됐다.

주요 내용으로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은 맞춤형 R&D 지원을, 한국산업진흥원(KIAT)은 사업화 역량강화 지원을 추진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글로벌 진출 지원, 소재부품수급대응지원센터는 규제개선 등 기업애로 해소지원 등을 발표했다.

이경호 산업부 소재부품장비협력관은 “소재·부품·장비 으뜸기업은 소부장 핵심기술에 국내 최고 역량과 미래 성장가능성을 보유한 기업으로, 우리나라 공급망 안정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정부는 이번 간담회에서 나온 기업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검토, 으뜸기업 지원 및 신규사업 기획 등에 반영하겠으며, 앞으로 협의회가 으뜸기업간 다각적인 연대와 협력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