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전력그룹사 최초 유럽 풍력단지 '결실'
중부발전, 전력그룹사 최초 유럽 풍력단지 '결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5.06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칸디나비아 최대 규모 스웨덴 '스타브로 풍력' 준공식
북유럽 풍력 공동개발 MOU...신재생 포트폴리오 다각화

[에너지신문] 중부발전이 주도한 전력그룹사 최초의 유럽 풍력발전 프로젝트가 그 결실을 맺었다.

중부발전은 지난 5일(현지 시각)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국내 전력그룹사 최초의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 프로젝트인 '스웨덴 스타브로 풍력발전' 준공식을 가졌다.

중부발전은 글로벌 탄소중립 및 에너지 전환 패러다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해외 신재생 시장을 주목했다. 탁월한 신재생 발전사업 건설 및 운영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이번에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의 결실을 보게 된 것.

▲ 스웨덴 스타브로 풍력 전경.
▲ 스웨덴 스타브로 풍력 전경.

스타브로 풍력발전은 유럽 내에서도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는 스웨덴 중부 베스테르노를란드주에 총 3830억원의 자금을 투입, 조성한 발전 용량 254.2MW 규모의 풍력단지 조성 사업이다.

2022년 5월 현재 북유럽 스칸디나비아 최대규모를 자랑하는 스타브로 풍력단지는 한국과 독일 컨소시엄이 손잡고 수주했다. 지난 2019년 7월 착공 이후 약 30개월의 공사기간 동안 중부발전의 신재생 사업 건설관리 역량을 통해 지난해 12월 14일 풍력발전기 62기 전량 인수 및 상업 운전(Commercial Operation)에 돌입했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상업 운전 돌입 이후 올해 1분기 운영실적 분석 결과 풍속과 발전량이 사업 최초 설계모델 대비 모두 추월하고 있다"며 "중부발전의 우수한 신재생 설비 운영역량을 통해 높은 설비 이용률을 유지, 내실 있는 사업 운영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중부발전은 스타브로 풍력 준공식과 함께 북유럽 육상 및 해상풍력 공동개발 3자간 양해각서를 체결, 신재생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나섰다.

중부발전과 양해각서를 체결한 'Prime Capital'은 독일 자산운용사로 유럽 신재생 자산에 10억유로(약 1조 4000억원)를 투자 중이며, 또다른 기업인 'RES Renewable Norden'은 영국 RES 그룹의 북유럽 권역 신재생 개발사로 북유럽 내 가장 많은 13개 풍력발전 사업을 운영 중인 회사다.

이를 통해 중부발전은 전력 그룹사 최초로 유럽 신재생에너지 시장에 진출한 기업으로 기록됐으며, 향후 추가 사업 수주 및 운영에도 더욱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은 "이번 북유럽 육·해상풍력 공동개발 양해각서 체결은 해외 신재생 사업 포트폴리오를 더욱 세분화할 수 있는 중요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풍력발전 여건이 우수한 북유럽 사업개발이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중부발전의 신재생 수주, 건설 및 운영 경험 등 기술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부발전은 스웨덴 스타브로 풍력의 후속 프로젝트로 유럽 내 스웨덴 구바버겟 풍력, 스페인 프리메라 태양광을 건설 중이다. 이와 함께 미국 일렉트론 ESS, 엘라라 태양광 사업 등을 포함해 해외 신재생 자산 1GW를 건설 및 운영하며 해외 신재생 개발 확대를 위해 주력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