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민간주도 탄소시장 활성화 방향 논의
산업부, 민간주도 탄소시장 활성화 방향 논의
  • 정애 기자
  • 승인 2022.06.0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탄소시장 제도설계 연구용역 중간발표회' 개최
국내 제도설계방안(안) 공유 및 업계 건의사항 청취

[에너지신문] 민간이 주도하는 탄소시장 활성화를 위한 논의의 장이 마련됐다.

9일 대한상의에서는 한국표준협회가 수행 중인 '민간 탄소시장 활성화를 위한 제도설계 연구용역'의 중간발표회가 열렸다. 산업부, 증권사, 업종별 협회 및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도설계(안) 공유, 업계의견 수렴 및 전문가 논의가 이뤄졌다.

민간주도 자발적 탄소시장(Voluntary Carbon Market)은 법적 규제와는 무관하게 온실가스 감축활동을 자발적으로 수행하는 모든 기업이 참여, 탄소크레딧을 거래하는 시장이다. 시장운영방향도 민간이 주도해 자율적으로 결정하게 된다.

▼ 해외 주요 자발적 탄소시장 현황(2021년 기준)

 

 

VCS [미국]

(Verified Carbon Standard)

ACR [미국]

(American Carbon Registry)

CAR [미국]

(Climate Action Reserve)

GS [스위스]

(Gold Standard)

운영기관

Verra

WI

CAR

WWF 및 기타 국제 NGO

시작연도

2007

1996

2001

2003

사업범위

아시아, 북미,

미국

미국, 멕시코

전세계

사업현황

1,697개 사업 등록

470

676

2,000

발급현황

6.05억 톤(1.62$/)

1.72억 톤(5.38$/)

1.65억 톤(2.34$/)

1.73억 톤(5.27$/)

최근 글로벌 무역·투자환경은 기후대응 및 온실가스 감축역량을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특히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국제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ISSB) 등은 기업 가치사슬 전반(Scope 3)에 대한 배출량 정보 공개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공급망 직‧간접 참여기업 전반의 배출량 관리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실제 기업현장에서도 수출시 납품조건으로 협력업체의 온실가스 감축기준 준수를 요구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대응, 우리 기업들은 민간 탄소시장을 통해 △협력업체 감축실적 관리 △물류‧플랫폼‧철강‧시멘트 등 직접감축에 한계가 있는 기업의 감축실적 확보 △ESG 목표 달성 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천영길 산업부 에너지전환정책관은 “최근 ESG 평가는 수주실적 등 기업매출과 직결되는 상황에서 민간 탄소시장을 활용한 유연하고 신속한 자발적 배출량 관리가 주목받고 있다”며 “국내 탄소중립 선언 기업(15개 업종, 50개 이상 업체)이 증가하고 있는 지금이 바로 민간 탄소시장 활성화 적기인 만큼, 금융권·산업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산업부는 이날 중간발표회에서의 업계 의견수렴 결과를 반영해 최종 제도설계안 및 시장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현재 탄소시장 개설을 준비 중인 사업자들이 차질없이 민간 탄소시장을 발족할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