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세계 최초 ‘고망간강 LNG 연료탱크’ 적용
대우조선해양, 세계 최초 ‘고망간강 LNG 연료탱크’ 적용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2.06.16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여년간 포스코와 공동개발…수출용 친환경 LNG추진선 이정표 세워
기존 LNG연료탱크와 비교, 원가·작업성 우수해 친환경선 경쟁력 높여

[에너지신문] 대우조선해양이 포스코와 10여년간의 공동연구 끝에 개발한 고망간강을 LNG연료탱크에 세계 최초로 적용하는 이정표를 세웠다. LNG연료탱크는 친환경 연료 추진선의 핵심 기자재다.

▲ 대우조선해양이 포스코와 10여년간의 연구개발 끝에 성공한 고망간강 소재 LNG연료탱크를 선박에 탑재하고 있다.
▲ 대우조선해양이 포스코와 10여년간의 연구개발 끝에 성공한 고망간강 소재 LNG연료탱크를 선박에 탑재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16일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과 포스코 기술연구원인 최종교 전무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고망간강 소재 LNG연료탱크를 초대형 원유운반선에 설치하는 탑재식을 가졌다.

지금까지 영하 163℃ 극저온의 LNG를 견디는 화물창과 연료탱크 소재는 인바(니켈 합금강)나 알루미늄, 스테인리스강 등을 사용해왔다. 하지만 높은 가격과 까다로운 작업공정, 낮은 강도 등의 단점으로 지적됐다. 

고망간강 LNG연료탱크는 이러한 단점들을 뛰어넘었다. 새롭게 적용된 고망간강은 기존 소재 대비 가격이 낮고, 극저온에서의 성능은 물론 높은 강도와 내마모성을 갖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고망간강은 LNG연료탱크의 차세대 소재로 주목받왔다. 대우조선해양과 포스코는 고망간강을 LNG연료탱크로 사용하기 위해 전처리부터 용접에 이르는 탱크 제작기술을 함께 개발해왔다.

그리고 10여년간의 노력 끝에 양산화와 가공성 검증을 마치고 이번에 실선에 탑재하는 결실을 보게됐다. 이로써 양사는 고망간강을 중심으로 한 대한민국 고유의 LNG연료탱크 생태계를 구축해 소부장(소재, 부품, 장비)에 대한 국가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최근 전세계적으로 이산화탄소 절감 등 친환경 정책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선박 역시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추세로 변하고 있다. 이같은 환경에 대우조선해양 역시 올해 수주한 모든 선박이 LNG 등을 연료로 하는 친환경 선박이다.

또한 이번에 개발을 마친 고망간강 연료탱크 제작기술은 순수 국내 기술이라는 점에서 가치를 더한다. 앞으로 고망간강의 대량생산을 통해 가격경쟁력까지 확보되면 그동안 지적됐던 LNG 화물창 제작에도 기술적 독립이 가능할 것으로 보여 대한민국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에 큰 디딤돌이 될 것으로 평가된다.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LNG선 건조명가로 세계 최고 경쟁력을 갖춘 우리 회사가 또 다른 이정표를 세우게 됐다”며 “산업계 공동과제로 얻은 소중한 결과이고 동종업계도 언제든 사용이 가능한 기술이라 전체 대한민국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로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 기술연구원인 최종교 전무는 “우리나라 고유소재인 고망간강을 글로벌 LNG 추진선박에 성공적으로 양산적용 하게돼 감개무량하며, 이제 국내에 철강사‧조선사‧탱크제작사를 포함하는 선박용 고망간강 LNG저장탱크의 Supply Chain이 완성돼 미래 친환경 선박시장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