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美 수소안전센터, 수소안전 공동협력 추진
가스안전공사-美 수소안전센터, 수소안전 공동협력 추진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2.06.22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기업 안전문화 확산 및 사고 예방 등 위한 MOU 체결

[에너지신문] 한국가스안전공사는 21일(美 현지시간 기준) 미국 뉴욕 수소안전센터(CHS) 글로벌 본사에서 양국의 수소안전 문화확산 및 수소사고 예방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 한국가스안전공사는 21일(美 현지시간) 미국 뉴욕 수소안전센터(CHS) 글로벌 본사에서 양국의 수소안전 문화확산 및 수소사고 예방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한국가스안전공사는 21일(美 현지시간) 미국 뉴욕 수소안전센터(CHS) 글로벌 본사에서 양국의 수소안전 문화확산 및 수소사고 예방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 체결을 계기로 양 기관은 △사고데이터‧우수사례 등 수소안전 분야 정보교류 △수소안전 교육‧홍보 등에 협력하기로 했으며, 구체적 실행방안으로 올해 11월 양 기관 공동 웨비나 개최 계획에 이어, 이후 양국의 수소기업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우수사례 공유, 공동워크숍 개최 등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뉴욕시 맨해튼(Manhattan)에 위치한 CHS는 미국화학공학회(AIChE) 산하에 설립된 수소안전 전문 커뮤니티로, 기업과 사용자가 수소에너지와 설비 및 시스템 등을 안전하게 사용하고 취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CHS는 수소업무관계자를 위한 교육자료를 제공하며, 수소안전 컨퍼런스·워크숍·웨비나 개최, 워킹그룹 운영 등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수소사고 데이터와 수소안전패널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 안전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수소안전패널은 엔지니어, 과학자, 코드 담당 공무원, 안전 전문가, 장비 제조자 및 시험인증 전문가 등으로 구성돼 있다.

임해종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수소안전 확보라는 공통의 관심사와 전문성을 가지고 한국과 미국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양 기관의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 수소산업의 안정적 성장과 글로벌 경쟁력 향상을 지원하겠다”며, “향후 탄소중립을 통한 넷제로(Net Zero) 달성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닉 버릴로 CHS 대표이사는 “세계적으로 우수한 수소안전 사례에 대해 배우고 안전역량을 발전시키고자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협약을 맺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KGS와의 이러한 우수한 파트너십은 수소산업계 대상 안전지식과 기법을 교육해 수소산업을 성장시키기 위한 우리의 노력과 효과를 증폭시키고 확장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공사는 2020년 7월 수소안전 전담기관으로 선정돼, 수소산업 전주기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기준 마련, 수소충전소 및 용품 검사, 수소안전 인프라 구축 및 기술개발 등을 수행하고 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