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계, 탄소중립 전환 시설 본격 투자 나서
산업계, 탄소중립 전환 시설 본격 투자 나서
  • 정애 기자
  • 승인 2022.06.2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유화학‧철강‧정유‧자원순환, 탄소포집‧활용‧저장(CCUS) 등 분야
51개 업체 사업비 1.6조 규모 탄소중립 전환 선도 프로젝트 발굴

[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가 탄소중립 전환 시설투자에 본격 나서기 위해 총사업비 1조 6668억원 규모의 탄소중립 전환 선도프로젝트 유자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산업부는 지난 6월 15일 ‘2022년도 탄소중립 전환 선도프로젝트 융자지원 사업’ 신청‧접수결과, 51개 업체가 3년간(’22년~’24년) 총사업비 1조 6668억원 규모의 탄소중립 전환 선도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이를 위해 4472억원의 투자자금 융자 지원을 신청했다고 27일 밝혔다.

탄소중립 전환 선도프로젝트 융자지원 사업은 온실가스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이고 미래 기술적·경제적 파급효과가 크면서 기업이 계획하고 있는 장기‧대규모 시설 및 R&D 투자 프로젝트에 장기‧저리의 투자자금 융자를 지원하는 신규사업이다.

특히 이번 사업의 융자지원 신청액 대부분은 시설투자로서 전체신청액의 약 87%(3874억원)를 차지했고, 나머지 13%(598억원)는 R&D 투자 신청액이었다.

산업부는 국내 산업계가 2030 산업부문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을 위해 시설투자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는 의미로 풀이했다.

한편, 이번 융자사업 신청‧접수결과, 융자지원 신청액을 △기업 유형 △신청금액 △프로젝트 유형 등으로 분석해보면, 중소‧중견기업 중심으로 온실가스 감축효과가 큰 분야를 위주로 탄소중립을 위한 투자가 이뤄진다고 분석할 수 있다.

우선 기업 유형별로 중소‧중견기업이 49개 업체(96.1%)로 대다수였고, 신청금액도 중소‧중견기업이 3746억원(83.8%)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또한 프로젝트 유형별로도 온실가스 감축효과가 큰 자원순환, 철강 등 온실가스 다배출업종 및 CCUS 분야가 33개 업체(64.7%)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융자사업이 탄소중립 전환 선도 투자기업의 위험 부담을 최소화하고, 성공적인 녹색전환과 탄소중립 관련 신산업의 성장 기회 확대를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산업부는 기대하고 있다.

현재, 접수된 51개 업체에 대해 적합성 검토를 진행 중이며, 적합성 검토 완료 후 기술성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평가결과를 융자사업 심의위원회에 상정, 우수한 선도프로젝트를 선정하고, 프로젝트별 융자지원액을 7월말까지 확정할 계획이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