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노조의 임원실 점거 '금지 가처분' 결정
가스공사 노조의 임원실 점거 '금지 가처분' 결정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2.06.28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공사, "노조 위법ㆍ부당 행위 엄정 대처"
▲ 한국가스공사 본사사옥 전경.
▲ 한국가스공사 본사사옥 전경.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는 지난 6월 9일 대구지방법원이 노동조합의 8층(임원실 등) 불법 점거에 대해 실내 집회 등 금지 가처분을 결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결정에 따르면 민주노총 가스공사 지부는 △8층 임원실 등에서 3인 이상이 집합해 공간을 점거하는 행위 △2인 이상이 집합해 노래ㆍ연설ㆍ구호 제창ㆍ음원 재생 등을 하는 행위 △마이크 등 음향증폭장치를 사용하는 행위 △텐트ㆍ피켓 등으로 공간을 점거하는 행위 △비알콜성 음료 외 음식을 취식하는 행위 등이 금지된다.

가스공사측에 따르면 민주노총 가스공사 지부는 지난 2020년 8월 이후 8층 임원실 등을 불법으로 점거하는 등 업무를 방해해 왔으며, 왜곡ㆍ과장된 사실을 성명서 및 현수막 등으로 게시하는 등 경영진에 대한 인신 모욕ㆍ명예 훼손 등 불법행위도 지속했다는 것.

가스공사 관계자는 “지금까지 노조가 자행한 위법ㆍ부당한 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책임을 묻는 한편, 변화와 혁신 노력도 흔들림 없이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