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중미경제통합은행 방한단 맞아...'글로벌 수소 선도기업 KOGAS' 홍보
가스공사, 중미경제통합은행 방한단 맞아...'글로벌 수소 선도기업 KOGAS' 홍보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2.07.06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lean Hydrogen Experience with KOGAS 행사 개최
중미국가 협력 관계 구축...수소 사업 추진 기반 마련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는 6일 중미경제통합은행(CABEI) 총재인 단테 모시(Dante Mossi)를 포함한 약 40명의 방한단과 수소의 친환경성 및 가스공사의 수소사업 추진 현황을 홍보하는 ‘Clean Hydrogen Experience with KOGAS’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가스공사가 Clean Hydrogen Experience with KOGAS행사를 개최한 후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가스공사가 Clean Hydrogen Experience with KOGAS행사를 개최한 후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미경제통합은행은 1960년 중미 5개국(엘살바도르, 나카라과, 온두라스, 코스타리카, 과테말라)이 지역 균형개발 및 경제통합에 기여하는 공공·민간투자 지원을 위해 설립된 은행으로, 15개의 회원국 중 한국은 이사국으로서 역외 회원국 중에서 대만 다음으로 높은 9%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중미지역 경제·사회 발전에 있어 한국의 역할이 크게 증대된 가운데 수소에너지에 대한 방한단의 이해도를 높이고 글로벌 수소 선도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는 가스공사의 역할을 널리 홍보하기 위해 마련했다.

가스공사는 방한단에 직영 수소충전소 2개소를 비롯한 공사가 현재 운영·참여중인 32개의 충전소 및 천연가스를 활용한 평택·창원·광주의 거점형 수소 생산기지를 소개했다.

▲ 중미경제통합은행 총재를 비롯한 40여명의 방한단이 가스공사가 제공한 수소전기차 넥쏘를 시승했다.
▲ 중미경제통합은행 총재를 비롯한 40여명의 방한단이 가스공사가 제공한 수소전기차 넥쏘를 시승했다.

이어 단테 모시 총재를 비롯한 40명의 방한단은 부산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국립부산과학관까지 약 8km의 거리를 가스공사가 제공한 수소전기차 넥쏘를 시승했으며, 주행 시 오염물질을 전혀 배출하지 않고 공기를 정화하는 수소전기차에 큰 관심을 보였다.

또한, 방한단은 울산 현대자동차 공장 및 현대중공업 조선소를 방문,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보유한 한국의 자동차 및 선박 산업의 기술력을 직접 보고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수소생산부터 공급에 이르는 전 밸류체인에서 활약하고 있는 가스공사의 역할을 방한단에 적극 홍보할 수 있었다”며 “중미국가들과 협력 관계 구축 및 중미경제통합은행과의 금융 조달에 기틀을 마련함으로써 향후 수소사업 추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대한민국 수소 선도기업으로서 화석연료 자원개발 기업에서 수소 기반의 친환경 기업으로 변모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수소생산기지 및 충전소 등 인프라 확충을 통해 탄소중립 및 수소경제 활성화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 나갈 계획이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