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올 무더위, 안정적 전력수급 관리 만전"
"다가올 무더위, 안정적 전력수급 관리 만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7.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일준 차관, 전력거래소 중앙전력관제센터 현장점검
여름철 본격적인 무더위 앞두고 철저한 대비태세 강조

[에너지신문]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24일 전력거래소 중앙전력관제센터를 방문, 전력수급 운영을 총괄하는 전력거래소의 여름철 대비상황을 점검하고 현장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지난 7일 전력수요가 역대 최대수준을 경신했으나 추가 예비자원 동원 등 차질없는 수급대책 시행으로 예비력은 안정적으로 관리된 바 있다. 최근에는 장마 및 기온하락의 영향으로 전력수요는 90GW 미만으로 유지되고 있으며, 예비력도 10GW대 이상으로 안정적으로 유지 중이다.

▲ 최근 전력수급 실적(단위: MW, %)
▲ 최근 전력수급 실적(단위: MW, %)

박 차관은 "7월 초 역대 최대 전력수요 경신 등 많은 우려가 있었으나, 전력거래소를 중심으로 신속히 대응, 수급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었다"며 "중앙전력관제센터는 수급 체계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는 만큼 예비자원 점검 등 철저한 대비태세 유지로 국민들이 불편함 없이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박 차관은 "7월 4주부터 8월 3주, 약 4주간 무더위가 본격화되면서 전력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정부는 더욱 긴장감을 가지고 전력수급 관리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번주부터 주요 포털사이트와 협력, 실시간 전력수급 상황을 보다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으로 국민들도 전력수급 및 에너지절약에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박일준 차관은 중앙전력관제센터에서 최근 전력수급 상황 및 대응태세를 점검한 이후, 휴일에도 안정적인 전력수급 관리를 위해 수고하는 센터 내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