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기차 시대 앞당긴다…하반기 전기차 1만대 추가 보급
서울시, 전기차 시대 앞당긴다…하반기 전기차 1만대 추가 보급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2.08.08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총 2만 4400대 이상 보급…연내 7.7만대, 보급률 1.9% 돌파 전망
승용차, 신차 출시에 따른 시민 수요 부응 위해 7000대 추가 보급
경유차 조기 퇴출 목표…화물․마을버스‧대중교통까지 전기차 전환 가속화

[에너지신문] 서울시가 2026년까지 전기차 10% 시대 달성을 위해 하반기 다양한 차종의 전기차를 추가 보급한다.

▲ 현대자동차 전기차 소형 트럭 포터II 일렉트릭.
▲ 현대자동차 전기차 소형 트럭 포터II 일렉트릭.

서울시는 지난 2월부터 전기차 1만 4166대를 보급해왔으며, 하반기에도 추가 예산을 확보, 1만 278대를 보급함으로써 올해 총 2만 4400대 이상의 전기차를 보급한다는 방침이다.

서울시가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보급한 전기차는 총 5만 2400대이며, 올 한해에 지난 13년간 보급한 전기차의 47%에 해당하는 2만 4400대이상을 보급, 누적 7만 7000대를 돌파할 전망이다.

전기차에 대한 시민들의 높은 관심으로 상반기에는 보급물량 1만 4166대를 120% 초과한 1만 7027대가 접수됐다.

또한 서울에서만 2만 7000여명의 전기차 구매 계약자가 차량 출고를 대기 중인 상황으로, 서울시는 차량 생산 추이 등을 분석해 최대한 많은 시민에게 보조금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추가보급 계획을 세웠다.

이번 추가 보급물량은 각 차종별로 △승용차 7022대 △화물차 444대 △이륜차 1000대 △택시 1500대 △버스 312대다. 이중 민간 공고물량은 총 8410대, 대중교통 보급물량은 1800대다.

우선 전기 승용은 다양한 신차 출시에 따른 시민들의 수요를 반영, 상반기 6300대 보다 많은 7000대를 하반기에 추가 보급한다.

또한, 택배·마을버스 등의 경유차 조기 퇴출과 주행거리가 길어 온실가스를 다량 배출하는 시내버스(승용대비 온실가스 30배 이상 배출)를 전기차로 전환하기 위해 화물 400대와 버스 300대를 추가 보급한다.

전기이륜차는 주택가 대기오염 배출과 소음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는 배달용 내연기관 이륜차를 2025년까지 전기이륜차로 100% 조기 전환하기 위해 1000대를 추가 보급한다.

또한 상반기 보급물량 1500대 대비 300% 이상의 접수율을 보인 전기택시도 1500대를 추가 보급하기로 결정했다. 전기택시, 전기버스의 보조금 신청 접수 및 지원대상 선정 등은 도시교통실의 별도 계획에 따라 추진할 예정이다.

올해 최초로 시범보급을 시작한 의료·복지시설의 순환·통근 버스도 약자와의 동행의 일환으로 상반기 10대에 이어 하반기에도 10대를 추가 보급함으로써, 몸이 불편한 환자와 어르신들이 보다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기타 하반기 추가 보급 및 차종별 보조금 지원과 관련한 상세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 서울소식-고시‧공고에 등재된 ‘2022년도 하반기 전기자동차(전기이륜차) 민간 보급사업 추가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하반기 추가 물량은 상반기 잔여 물량과 통합, 출고‧등록순(이륜은 접수순)으로 보급하며 접수는 환경부 무공해차 통합누리집(www.ev.or.kr)을 통해 받는다.

유연식 기후환경본부장은 “온실가스 감축과 시민들의 높아져 가는 전기차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전기차 보급물량을 확대했다”며 “2026년까지 전기차 40만대를 보급, 전기차 보급률 10%를 달성, 전기차로 더 맑은 서울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