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중부지역 수해 현장 복구지원 총력
전기안전공사, 중부지역 수해 현장 복구지원 총력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8.10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수 피해가구 긴급 안전점검…누전차단기 등 손상된 설비 무상 교체
추가 피해 예방 위해 저지대 취약 지역, 임시 건설현장도 특별 점검

[에너지신문] 한국전기안전공사가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중부지역수해 현장 복구를 위해 선제적인 발걸음을 내디뎠다.

▲ 전기안전공사 직원들이 침수 피해 지역에 대한 긴급 지원 활동에 나섰다.
▲ 전기안전공사 직원들이 침수 피해 지역에 대한 긴급 지원 활동에 나섰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10일 본사를 비롯한 서울, 경기, 경기북부, 인천, 강원 등 중부지역 전 사업소에 대해 수해복구를 위한 비상체제로 전환하고, 침수 피해 지역에 대한 긴급 지원 활동에 나섰다.

공사는 이날, 서울 금천구, 관악구 등 수해지역 현장에 복구 지휘통제소를 설치하고, 긴급 점검인력 120여명을 투입, 빗물펌프장과 아파트, 군부대 시설 등을 대상으로 응급조치 활동을 펼쳤다.

10일 오후 공사에 신고 접수된 지원 요청사항에 대한 복구율이 95%에 이르는 가운데, 11일부터는 송파와 강남, 동작구 등에도 현장지휘소를 추가로 설치, 신속한 대응체계에 나설 예정이다. 

박지현 사장은 수해 현장을 찾아 복구 지원에 나선 직원들을 격려하고 “이재민이 하루 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 활동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공사는 향후 이어질 수 있는 집중호우에 대비, 저지대 침수 우려 지역에 있는 전기차 충전시설과 임시 건설현장에 대해서도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 중에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