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신임 사장, ‘후보자 선임’ VS ‘재공모’
가스공사 신임 사장, ‘후보자 선임’ VS ‘재공모’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2.08.31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기재부 공운위 열렸지만 … 결과는 ‘오리무중’
▲ 한국가스공사 본사사옥 전경.
한국가스공사 신임 사장 후보자에 대한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운영위원회가 열렸지만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 신임 사장 선임과 관련 기획재정부가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었지만 사장 후보자가 압축될지, 재공모가 진행될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기획재정부는 31일 최상대 제2차관 주재로 제11차 공공기관운영위원회를 열고 ‘한국가스공사 사장 후보자 선임’ 관련 안건을 상정해 의결했다. 이후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에 결과를 통보했지만 31일 현재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임원추천위원회에 사장 후보자에 대한 결과 통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이와 관련 관련업계 관계자는 “제청권을 갖고 있는 주무부처인 산업부가 주주총회에 상정할 후보군을 결정할지, 재공모를 할지 사장 선임 방향을 정해야 할 것”이라며 “1~2일내 임추위에 어떤 방침이 통보되지 않겠느냐”고 추측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아직 어떤 방침을 결정하지 못했다면 결정권을 갖고 있는 대통령실과 사장 후보자 선임에 대해 조율할 시간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추정했다.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공기업의 장은 임원추천위원회가 복수로 추천해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의 심의ㆍ의결을 거친 사람 중에서 주무기관 장의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한다. 가스공사의 경우 주주총회를 거쳐야 한다.

앞서 한국가스공사 임원추천위원회는 7월 21일 서류심사와 7월 27일 면접심사를 거쳐 민간기업 출신인사 1명과 가스공사 출신 인사 4명 등 5명의 후보자를 공운위에 추천한 바 있다.

이후 후보자에 대한 인사검증을 거쳐 8월 31일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상정, 의결을 거쳐 현재 산업부에 결과가 통보된 상태다.

사장 후보 대상자는 민간기업 출신으로는 이성오 전 (주)한양 부사장이 유일하며, 가스공사 출신으로는 김기수 전 도입판매본부장, 장진석 전 공급본부장, 김정규 전 경기지역본부장, 조시호 전 감사실장 등이다.

한 관계자는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후보자를 압축해 주무부처인 산업부에 통보했더라도 제청권자인 산업부가 적격 인사가 없다고 판단해 재공모를 추진한 기존 사례가 있어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사장 선임 후보자를 통보할 경우 주주총회를 열기 위한 주주명부폐쇄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빨라도 9월말에 사장 선임이 가능하다. 재공모로 결정날 경우 사장 재공모 공고를 시작으로 또다시 약 3개월 이상이 소요되기 때문에 11~12월에야 신임 사장이 선임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