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산업계, ‘에너지 효율혁신 파트너쉽’ 구축 논의
정부-산업계, ‘에너지 효율혁신 파트너쉽’ 구축 논의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9.15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EP 30 구축 산업계 실무회의’ 열고 의견 교환

[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대한상의, 유관기관 및 30대 에너지다소비기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형 에너지효율혁신 파트너쉽(KEEP 30) 구축을 위한 실무회의를 가졌다.

KEEP 30(Korea Energy Efficiency Partnership 30)은 국가 에너지소비의 약 62%를 차지하는 산업 부문의 에너지효율 혁신을 위해 산업부와 상위 30개 에너지 다소비기업 간 체결을 추진 중인 자발적 협약.

이날 회의에서 산업부는 참석 기업들과 겨울철 에너지 수급 불안정 및 가격 급등의 비상 상황에서 기업의 대응 노력을 독려하고 KEEP 30의 본격적인 추진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KEEP 30에 참여하는 대·중견기업의 자발적인 에너지 효율개선 노력이 산업계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정부지원 및 인센티브를 강화하는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아울러 겨울철 전력수급 관리를 위해 2021년 기준 전력소비량의 54.6%를 차지하는 산업계의 역할이 중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회의를 주재한 천영길 산업부 에너지산업실장은 “핵심 다소비기업의 에너지효율 향상은 최근 에너지 가격이 초유의 상승세를 기록하는 등 당면한 위기 상황에 대응하는 효과적인 수단”이라며 “정부도 산업계가 KEEP 30을 포함해 효율적인 에너지 소비에 동참할 수 있도록 인센티브 강화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