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LPG충전소에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
경기도, LPG충전소에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2.09.15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복지재단과 LPG충전소 장애인 편의환경 조성 업무협약
민간재원 연간 10억 투입…올해부터 매년 20개소 설치 예정

[에너지신문] 경기도와 LG복지재단이 매년 LPG 충전소 20여개소에 장애인 화장실, 경사로 등 장애인 편의시설을 설치한다.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운데)와 LG복지재단 관계자들이 LPG충전소 장애인 편의환경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운데)와 LG복지재단 관계자들이 LPG충전소 장애인 편의환경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구연경 LG복지재단 대표이사는 15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LPG충전소 장애인 편의환경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기도는 도내 416개 LPG충전소가 설치돼 있다. 다만 LPG충전소는 ‘장애인 등 편의법’에 따른 법적 편의시설 의무설치 대상이 아니어서 장애인들의 화장실 등 충전소 이용이 불편한 것으로 잠정 파악했다.

협약에 따라 LG복지재단은 연간 10억원의 사업비 전액을 지원하게 된다. 경기도와 LG복지재단은 이를 활용해 올해부터 매년 LPG 충전소 20여개소에 장애인 화장실, 경사로 등 장애인 편의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경기도가 실시한 사전 수요조사 결과 도내 75개 LPG충전소가 장애인 편의시설 설치를 희망했고, 도는 이들 충전소를 대상으로 향후 3~5년간 편의시설 설치를 지원할 방침이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차이 중 하나가 자유에 대한 제약이라고 한다면, 우리가 그런 분들을 위해 뭔가를 하는 건 시혜나 도와주는 차원이 아니라 우리 사회를 지속 가능하게 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며 “LG복지재단과 함께 지속가능한 가치를 창출해 기쁘다. 경기도가 최대한 도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