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에너지 확산,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한다
청정에너지 확산,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한다
  • 정애 기자
  • 승인 2022.09.23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3차 청정에너지장관회의‧제7차 미션이노베이션장관회의 열려
천영길 에너지산업실장 한국대표 참석…새정부 에너지정책 방향 공유

[에너지신문] 천영길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산업실장이 21일부터 23일까지 사흘간 美 피츠버그에서 열린 제13차 청정에너지장관회의‧제7차 미션이노베이션장관회의에 한국대표로 참석했다.

청정에너지장관회의는 청정에너지 보급확산을 위해 2010년도에 출범, 현재 회원국이 30개국에 달하며, 미션이노베이션장관회의는 청정에너지 R&D 확대를 목표로 2015년도에 출범한 후 현재 23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한국은 두 회의체 출범 당시부터 회원국으로 활발히 활동해오고 있다.

개최국인 미국은 21일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부 장관의 개회식 연설을 통해 6번째 에너지어스샷(Energy Earthshot)인 산업열샷(Industrial Heat Shot)을 공개했다.

산업열샷은 철강‧화학등 산업에서 사용하는 열을 원자력‧재생에너지 등 청정에너지로 생산하고, 혁신적인 전기 및 저온활용 공정을 개발, 2035년까지 산업열의 온실가스 배출 85% 이상 저감을 목표로 한다.

회의에 참석한 각국 수석대표들은 자국의 에너지 정책 추진현황을 설명하고, ‘빠른 혁신과 보급(Rapid Innovation and Deployment)’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토론과 논의도 심도있게 진행했다.

한국 대표단은 지난 7월 발표한 ‘새정부 에너지정책 방향’을 미국, 영국 등 주요국과 공유하고, 청정에너지로서의 원전의 중요성과 확대방안 그리고 에너지 수요관리와 효율혁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22일 열린 CEO 라운드테이블은 수석대표와 주요기업 CEO가 해당 이슈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는 자리로, 원자력을 비롯 수소, 바이오, 탄소제거 등 총 9개 주제를 공유, 한국은 원자력, 건물효율 등 2개 분야에 배정됐다.

특히 한국은 원자력에 대해 ‘청정에너지로서 원전의 이점 및 성공사례 확산과 민간투자 장려 방안’에 대해 참석자간 의견을 교환하다. 이 자리에서 천영길 실장은 “원전은 안정적인 전원 공급, 연료가격의 안정성, 높은 경제성 및 무탄소배출인 청정에너지”라며 “새 정부는 에너지 안보 강화와 탄소중립 달성의 수단으로 재생에너지와 함께 원전을 조화롭게 활용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같은 날 오후에는 CEM13/MI-7 장관회의를 진행, 청정에너지 확산을 위한 CEM/MI 회의체의 기능과 역할, 청정에너지 우선 순위에 대한 각국의 견해 등을 공유했다.

이 회의에서 천영길 실장은 “CEM과 MI은 글로벌 에너지 정책의 연합체로서, 청정에너지 기술 혁신과 보급 확대를 위한 각국의 역량을 결집할 수 있도록 많은 기회를 제공하고 있으며,한국 새 정부는 에너지 안보 강화 및 청정에너지 전환 가속화를 위해 합리적인 에너지믹스 구성과 함께 △청정에너지로서의 원전 활용 △재생에너지‧수소에너지 보급 △산업‧건물‧수송부분의 효율 혁신을 우선시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청정에너지 기술실증 챌린지 동참도 선언했다. 22일 ‘빠른 혁신과 보급’ 세션 계기(잠정)에 참석한 이창양 장관은 영상연설을 통해 한국의 적극적 참여를 선언하며, “한국 정부는 원자력‧효율혁신‧수소 등을 중심으로 기술상용화 지원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며, 참여국들과의 협력에 기반한 성과 확산도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23일 부대행사로 진행된 제8회 ISGAN 어워드에서는 한국 한전전력연구원의 ‘V2G 핵심요소 실증사업’과 스마트그리드협회의 ‘스마트그리드 교육사업’ 프로젝트가 우수상을 수상했다.

천영길 실장은 시상자로 참석, 현장에 참석한 한전전력연구원 박기준 수석연구원에게 우수상을 수여하며 “이번 프로젝트가 전력과 전기차 산업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높이 평가했다.

한편, 2023년 제14차 청정에너지장관회의‧제8차 미션이노베이션장관회의(CEM13/MI-7)는 2023년 인도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