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인프라, 몽골서 열병합발전소 짓는다
KM인프라, 몽골서 열병합발전소 짓는다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2.09.29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4MW 열병합발전소 건설 승인…25년간 전력구매
총 사업비 1억 달러 투자, 내년 4월 착공…2025년 준공
▲ 이성환(가운데 왼쪽) KM인프라 대표와 배바트르 몽골 국가전력급전센터(NDC) 부서장이 전력판매계약(PPA)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제공:KM인프라 코퍼레이션)
▲ 이성환(가운데 왼쪽) KM인프라 대표와 배바트르 몽골 국가전력급전센터(NDC) 부서장이 전력판매계약(PPA)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제공:KM인프라 코퍼레이션)

[에너지신문] 몽골 투자 에너지 전문 개발업체인 KM인프라 코퍼레이션이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생활 폐기물 열병합발전소를 건설한다.

KM인프라 코퍼레이션은 1987년 경동도시가스에 사원으로 입사해 2013년까지 26년간 근무하면서 전무이사로 퇴직한 이성환 대표이사가 운영하는 회사다.

KM인프라 코퍼레이션은 몽골 정부 에너지부 산하 국영 전력회사인 국가전력급전센터(NDC)와 전력판매계약(PPA)을 정식 체결했다고 최근 밝혔다.

KM인프라 코퍼레이션은 지난 3월 몽골 정부로부터 15.4MW 규모의 열병합발전소 건설면허를 최종 승인받았다. 이는 울란바토르 총 39만 세대 중 6만 세대에 공급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KM인프라 코퍼레이션은 도심에 위치한 차강띠와 중앙폐기물 처리장에서 하루 1200톤 규모의 생활쓰레기를 공급받기로 했다. 여기서 불연성 폐기물은 분리해 매립하고, 나머지를 전량 소각해 전력을 생산키로 했다.

아울러 스토커식 소각로 300톤 2기를 설치하고 순수 전력만 생산하는 방식으로 발전소 에너지효율을 높일 계획이다. 몽골정부와 KM인프라 코퍼레이션의 전력구매 기간은 전력생산일로부터 25년간이다.

이같이 몽골 정부가 울란바토르 도심에 민간 열병합발전소 건설을 허가하고, 생산된 전력을 직접 구매키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전해진다.

폐기물 열병합발전소는 울란바토르 시내 4만㎡ 부지에 2023년 4월 착공에 들어가 2025년 하반기 준공할 계획이다. 총 사업비 1억 달러는 프로젝트 파이낸싱을 통해 조달한다.

KM인프라 코퍼레이션에 따르면 몽골은 전체 전력의 80% 이상을 석탄발전, 12% 가량을 태양광과 풍력에 의존하고 있으며, 나머지 8% 정도의 전력을 러시아로부터 공급받고 있다. 사실상 대부분 전력을 석탄발전에 의존하고 있어 이번 열병합발전소 건설로 환경문제 해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성환 KM인프라 코퍼레이션 대표는 “열병합발전소를 운영하면 생활쓰레기 처리문제의 근본적 해결은 물론 환경문제 개선과 러시아로부터의 전력수입 대체 효과 등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이번 울란바토르 열병합발전소 프로젝트 수행 경험과 몽골 정부와의 신뢰를 바탕으로 몽골에서 제2, 제3의 폐기물 열병합발전소 건설을 계획하고 있다”라며 “향후 몽골의 환경개선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이성환 KM인프라 대표와 배바트르 몽골 국가전력급전센터(NDC) 부서장이 전력판매계약(PPA)을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KM인프라 코퍼레이션)
▲ 이성환 KM인프라 대표와 배바트르 몽골 국가전력급전센터(NDC) 부서장이 전력판매계약(PPA)을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KM인프라 코퍼레이션)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