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위기 극복, 공공기관이 앞장선다"
"에너지 위기 극복, 공공기관이 앞장선다"
  • 정애 기자
  • 승인 2022.10.06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에너지 다이어트 10 실천' 결의

[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서울에너지드림센터에서 한전, 가스공사 등 16개 주요 공공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공공기관 에너지 다이어트10 실천'을 결의했다.

공공기관 에너지 다이어트10은 다가올 동절기(2022.11~2023.3) 기간 중 최근 3개년 평균 에너지사용량 대비 10%의 에너지를 절감하는 프로그램.

이날 참석한 공공기관장들은 △에너지 10% 이상 절감목표 달성과 △겨울철 에너지절약 5대 실천 강령 준수 △전국민 에너지절약 문화 확산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데 노력하겠다는 결의를 낭독하고 서명했다.

이어 진행된 간담회에서 이창양 장관은 "전례없는 에너지 비상상황에서 에너지 다이어트는 단순히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는 것이 아닌 우리 경제의 생존을 좌우하는 절실한 과제"라며 "올 겨울 공공기관들이 앞장서서 에너지 다이어트로 우리경제의 건강을 지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 서울에너지드림센터 전경.
▲ 서울에너지드림센터 전경.

간담회에서는 지난달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논의된 '에너지 절약 및 효율화 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할 수 있도록 주요 공공기관들의 동절기 에너지 절약 대책 및 민간부문 지원방안 등을 공유, 점검했다.

한전은 본사 및 전국 260개 지사의 전기사용량을 절감하는 자체 에너지 다이어트 10을 추진하고, 겨울철 안정적 전력공급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겨울철 고효율기기 집중 보급, 뿌리기업 효율향상 지원 확대, 전기요금 컨설팅 등을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에너지공단은 에너지절약시설 설치 융자 등 에너지 효율향상 지원과 함께 민간의 자발적 에너지절약 문화확산 프로그램인 에너지 다이어트 서포터즈, 에너지캐쉬백 등의 대국민 홍보·캠페인을 지원한다.

또 산업단지공단은 자체 에너지 절감은 물론 산업단지 내 입주기업의 에너지효율 개선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임을 밝혔다.

산업부는 "공공기관 에너지사용제한 조치(산업부 공고)를 마련, 오는 18일부터 시행하고, 매월 실태조사를 통해 공공기관의 에너지 절감계획의 준수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라며 각 기관이 에너지절약 계획을 철저히 이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향후 공공기관의 에너지 절약 실천 노력을 주기적으로 평가, 국민들께 알려 나갈 계획"이라며 "기업과 국민들의 동참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 및 세제 지원과 함께 다양한 국민 참여 프로그램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