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근본적인 에너지위기 해결책 마련하라
[사설] 근본적인 에너지위기 해결책 마련하라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2.11.22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러-우 전쟁으로 촉발된 글로벌 에너지위기는 대부분의 에너지를 수입하고 있는 우리나라에는 치명적 악영향을 미친다.

무역적자 확대는 물론 한전, 가스공사 등 에너지공기업의 재무상황 악화로 이어지는데다 에너지 가격인상으로 서민경제를 위협한다.

에너지사용량이 늘어나는 겨울철에 접어들면서 글로벌 에너지위기는 더욱 가중되는 모양새다. 에너지 국제가격은 오르고, 국내 에너지 수급은 불안하다. 비싸게 사올 수 밖에 없는 구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여전히 에너지 위기를 위기로 인식하는데는 취약하다. 그동안 미뤄왔던 에너지 가격 인상조치는 부메랑이 되어 서민경제를 더욱 옥죈다.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우리나라의 에너지가격은 매우 싼 편이다. 그동안 현실적인 에너지가격 인상을 경험하지 않았기에 서민들이 느끼는 인상폭은 클 수 밖에 없다. 사실 아직 반영하지 않은 인상요인 때문에 앞으로의 가격 인상폭은 더욱 가혹하다.

우리는 당장 에너지가격을 올려 현실화하자는 얘기를 하는 것이 아니다. 그동안 정치적 또는 산업·복지·물가정책에 떠밀려 표류한 에너지 가격정책을 정상화하자는 것이다. 에너지 원가연동제 등 정부가 이미 만들어 놓은 제도만큼은 앞으로 지켜야 한다.

정부와 기업, 국민 모두가 에너지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잘못된 에너지 소비 습관을 돌아보고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특히 정부는 지금부터라도 국내에 고착화된 다소비·저효율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중장기적 계획을 짜고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