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석유화학 플랜트 안전관리 기술공유
정유·석유화학 플랜트 안전관리 기술공유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2.11.24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9회 석유화학 설비보존 연구회 열려

[에너지신문] 정유 및 석유화학공장에 설치된 장치류의 안전성을 높이고 진단기술 발전과 기술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가스안전공사는 고위험 대형가스시설의 안전성 향상을 위한 석유화학 설비보존 연구회를 24~25일 2일간 남해 스포츠파크호텔에서 열었다.

▲ 제59회 석유화학 설비보존 연구회 열리고 있다.
▲ 제59회 석유화학 설비보존 연구회가 열린 후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대면 및 비대면 복합운영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업계와 공사 관계자 약 110여명이 행사에 참석했다. 석유화학 설비보존연구회는 1996년 4월 창립총회를 개최한 이후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이번 연구회에서는 석유화학 및 정유 분야 기업들 중 △한화솔루션(주) ‘VCM Adiabatic Line 진동저감 개선 및 한화솔루션 RBI 구축(안)’ △한화토탈에너지스(주) ‘Flange 누설방지를 위한 Bolting 품질확보’ △SK에너지(주) ‘Aging Plant 개념, issues, 고장사례 및 설비관리’ 등이 발표됐다.

또한 △비파괴검사협회 ‘국내외 비파괴검사기술의 발전동향 및 향후 대응방안’ △TUV SUD KOREA(검사인증서비스 기관) ‘피로모니터링 수명 예측 프로그램의 현장적용 사례’ △가스안전공사 ‘용접부 AUT 도입 현황 및 실태조사’를 발표한 후 석유화학 및 정유 공장에 설치된 장치의 안전성을 향상시킬 방안을 발표하고 참석자들과 논의했다.

노오선 가스안전공사 기술이사는 “설비보존연구회는 회원사들의 협업으로 석유화학설비의 안전성을 향상시켜 근로자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적으로 확보되는데 도움이 되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