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현대오일뱅크, 친환경에너지 플랫폼으로 변신
HD현대오일뱅크, 친환경에너지 플랫폼으로 변신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3.09.26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유‧석유화학 노하우와 설비 토대로 ‘친환경 미래사업’ 확대 전환 
블루수소‧화이트바이오‧친환경소재 등 3대 친환경 미래사업 추진 

[에너지신문] HD현대오일뱅크가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친환경에너지 플랫폼으로 변신한다.

기존 정유 및 석유화학 사업에서 축적한 노하우와 설비를 토대로 친환경 미래 사업으로 확대·전환하는 것이다.

HD현대오일뱅크는 이를 위해 3대 친환경 미래사업인 블루수소, 화이트바이오, 친환경 화학·소재 사업과 더불어 자원 및 윤활유 재활용, 친환경 에너지 인프라 구축 등 다양한 친환경 신사업을 추진 중이다.

▲ 충남 서산시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내 고순도 수소 정제 설비에서 수소 트레일러를 충전하고 있다.
▲ 충남 서산시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내 고순도 수소 정제 설비에서 수소 트레일러를 충전하고 있다.

우선 블루수소의 생산, 저장 및 활용을 통한 수소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수소 공급 인프라 구축을 위해 글로벌 기업들과 전략적 업무협약을 맺고 있으며, 블루수소를 활용한 수소연료전지 발전 사업, 청정수소 제조를 위한 암모니아 크래킹 촉매 개발 등을 진행 중이다. 또한 청정수소 발전 의무화제도(CHPS) 시작에 발맞춰, 20MW 규모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HD현대오일뱅크는 미래성장 동력으로 차세대 화이트 바이오 사업도 추진한다. 

바이오디젤 제조공장 건설, 차세대 바이오항공유 생산, 바이오 케미칼 사업 진출로 이어지는 3단계 바이오사업 로드맵을 수립했다. 현재 바이오디젤 공장을 건설 중이며, 향후 바이오연료 및 바이오 케미칼 제품을 생산해 친환경 제품 밸류체인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친환경 화학‧소재 사업을 위해 수소연료전지 전해질막 소재 연구를 진행 중이며, 향후 수전해 분야로 확대를 준비하고 있다. 이산화탄소를 포집, 저탄소 연료 내지는 소재로 전환하는 기술도 검토 중이다.

이외에도 폐윤활유 재사용 정제 기술 개발 및 재생 플라스틱 소재를 용기에 적용하고,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사업에도 속도를 내며 자원 순환경제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HD현대오일뱅크는 전기차 충전인프라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수도권 지역의 주유소에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 2023년 내 주유소와 전기차 충전소의 결합 형태의 네트워크를 40개소 구축할 계획이다. 

수소충전소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관련 사업부지 탐색 및 규제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초소형 전기차 판매 중개 사업을 진행하는 등 친환경에너지 인프라 구축에도 앞장서고 있다.

HD현대오일뱅크는 친환경 신사업 추진을 위해 조직 개편을 실시하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바이오, 수소, 순환 경제, 친환경 화학소재 관련 신사업 전담 조직을 신설했으며, 중앙기술연구원 역시 연구개발 과제 단위로 조직을 개편했다. 내수 영업조직은 PM사업본부(Platform Marketing)로 명칭을 변경, 기존 주력 판매제품인 경질유 외에도 바이오 제품, 수소/전기차 대상 신사업 아이템을 발굴하고 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