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사-한국화이바, 전기차용 경량 배터리팩 케이스 개발
삼양사-한국화이바, 전기차용 경량 배터리팩 케이스 개발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3.09.27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어망 재활용한 플라스틱 컴파운드로 경량 배터리팩케이스 개발
재활용 소재 확대로 탄소중립‧순환경제‧전기차 차체 경량화 선도

[에너지신문] 삼양사가 한국화이바와 손잡고 폐어망을 재활용한 플라스틱의 활용 범위를 확대, 전기차용 친환경·경량 부품 개발에 나선다. 

삼양사와 복합소재 전문기업 한국화이바는 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삼양사 본사에서 ‘전기차용 친환경 경량 배터리팩 케이스 공동 개발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 이준희 AM BU장(왼쪽)과 한주희 한국화이바 연구소장이 ‘전기차용 친환경 경량 배터리팩 공동 개발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이준희 AM BU장(왼쪽)과 한주희 한국화이바 연구소장이 ‘전기차용 친환경 경량 배터리팩 공동 개발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삼양사는 폐어망을 재활용한 플라스틱 컴파운드(첨가물을 섞어 물성을 개선한 제품) 소재를 한국화이바에 공급하고, 한국화이바는 이를 활용해 전기차용 경량 배터리팩 케이스를 개발하게 된다.

배터리팩 케이스는 전기차용 배터리 모듈을 감싸는 부품이다. 외부 충격에 취약한 배터리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핵심부품으로, 차체 무게는 줄이면서 열과 충격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가볍고 강도가 뛰어난 소재가 필수적이다.

삼양사가 폐어망을 재활용해 생산하는 플라스틱 컴파운드는 물성이 떨어지는 재생 플라스틱의 단점을 컴파운딩 기술력으로 극복하고 일반 플라스틱과 동등한 수준의 성능을 가지는 것이 특징이다. 

양사는 이번 공동 개발로 탄소중립과 순환경제를 실현하고, 전기차 시장의 가장 큰 화두인 차체 경량화에 앞선 기술력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준희 삼양사 AM(Advanced Materials) BU(Business Unit)장은 “국내 바다에 버려지는 폐어망은 연간 4만톤 규모로, 심각한 해양 오염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며 “이번 한국화이바와의 협력으로 폐어망을 활용한 재활용 플라스틱의 사용범위를 확대해 ESG경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