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화학군, 미국 주요 대학서 우수 인재 찾는다 
롯데그룹 화학군, 미국 주요 대학서 우수 인재 찾는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3.09.27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내 주요 14개 대학서 채용설명회 개최…인재 발굴 노력
배터리소재‧수소에너지‧리사이클 등 2030년까지 핵심인력 충원
해외 글로벌 리크루팅 등 인재 발굴 다양한 활동 꾸준히 전개

[에너지신문] 롯데그룹 화학군이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 스탠포드, UC 버클리 등 미국 내 주요 대학에서 채용 설명회 및 네트워킹 행사를 진행했다.

롯데케미칼과 롯데정밀화학은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황용석 롯데그룹 화학군 HQ 인사혁신본부장(CHO), 최영헌 롯데케미칼 이노베이션센터장 등 인사 및 연구개발 임직원들이 직접 미국 14개 대학을 찾아 현지 설명회를 개최하고, 각 사의 R&D 비전과 채용정보 등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27일 밝혔다.

▲ 롯데그룹 화학군은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 미국 내 주요 대학에서 채용 설명회를 진행했다.
▲ 롯데그룹 화학군은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 미국 내 주요 대학에서 채용 설명회를 진행했다.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군 총괄대표 부회장은 “롯데그룹 화학군은 2030 비전에 따라 기존 및 미래 사업별 추진 아이템을 구체화해 R&D 방향을 설정, 신사업을 확대하고 있다”며 “기술 확보를 위해 2030년까지 핵심 연구인력을 충원할 계획”이라고 우수 인재 확보의 필요성을 밝힌바 있다.

이번 채용 설명회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의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 진행된 행사로, 각 학교마다 수십명의 학생들이 설명회에 참석, 각 사의 비전과 미래에 대해 듣고 공감했다.

롯데그룹 화학군은 대전 종합기술원, 의왕 첨단소재연구소, 서울 마곡 이노베이션센터 등을 중심으로 배터리소재, 수소에너지, 리사이클 등 미래 신사업의 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관련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 해외에서는 글로벌 리크루팅을 매년 실시하고, 국내에서는 R&D 콘퍼런스 및 주요 연구실과 산학연계를 확대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꾸준히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롯데그룹 화학군은 지난 4월 고분자학회와 함께 R&D 콘퍼런스를 개최한 바 있다. 당시 이영준 롯데케미칼 첨단소재사업 대표와 연구원들이 참석해 물리적/화학적 재활용, 배터리소재 등 롯데그룹 화학군의 미래 성장 동력 기술 등을 설명한 바 있다. 

10월에는 주요대학 석박사 인재를 초청해 롯데그룹 화학군 내 전 계열사의 연구성과와 R&D 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