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에너지 전환과 혁신이 답이다
탄소중립! 에너지 전환과 혁신이 답이다
  • 정애 기자
  • 승인 2021.11.22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2021 대한민국 에너지전환 컨퍼런스 개최
탄소중립 국가간 협력방안 논의하는 소통의 장 마련
재생에너지‧수소‧석유‧가스분야 혁신방안 심층 논의

[에너지신문] 탄소중립 전문가들이 기후위기가 지구촌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이슈인만큼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정부의 정책적 지원과 함께 기업의 자발적 혁신 노력이 필수적이며, 국제사회와의 연대와 협력을 보다 공고히 해야 한다는데 같은 의견을 제시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부터 23일까지 ‘탄소중립 시대의 에너지전환과 변화 그리고 혁신’이라는 주제로 서울 코엑스에서 ‘2021 대한민국 에너지전환 컨퍼런스’를 진행했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미국, 영국, 독일, 캐나다, 호주 등 주요국의 에너지 정책, 시장‧투자‧고용에 대한 리뷰와 함께 재생에너지, 수소, 석유, 가스 분야의 혁신방안에 대한 심층 논의됐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환영사를 통해 “최근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우리나라를 비롯한 세계 각국의 탄소중립 달성 의지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컨퍼런스는 탄소중립 新경제질서에서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실질적인 방안을 모색하는데 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국의 경우, 2050 탄소중립과 2030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산업‧에너지 업계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수적인 바,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세제, 금융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상기 기업지원과 함께 신산업 육성, 안정적 에너지 수급, 일자리 전환 지원 등을 총 망라한 ‘탄소중립 산업 대전환 비전과 전략’, ‘탄소중립 에너지 혁신전략’을 연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서 윤순진 탄소중립위원회 위원장, 파티 비롤(Fatih Birol) 국제 에너지기구 사무총장, 마이클 블룸버그(Michael R. Bloomberg) 블룸버그 통신 창립자 겸 CEO 등 국내외 전문가 6명이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우선 윤순진 탄중위위원장은 한국은 지난해 10월 탄소중립 선언 이후 탄소중립위원회 설치, 탄소중립기본법 제정, 2030 NDC 상향 등 탄소중립 혁신 방안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탄소중립 과정에서 취약계층 지원, 주민갈등 최소화 등에 만전기하겠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블룸버그통신 CEO인 마이클 블롬버그는 “한국은 기후위기 대응에 공공과 민간이 협력하는 대표적인 우수사례”라고 소개하며, 앞으로 청정에너지로의 전환에 보다 많은 투자가 진행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났다.

또한 파티 비롤 IEA 사무총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COP26 선언 이행을 위해 두 가지 솔루션을 제안헸다. 파티 비롤은 태양광과 풍력, 전기차,에너지효율 등 기존 기술의 확대 적용하고, 수소 응용, 직접대기포집(direct air capture) 같은 신기술 개발에도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개드리 심슨 EU 집행위 에너지위원장은 해상풍력 등 재생에너지 분야에서 한-EU간 협력을 희망한다는 의견을 냈고, 엘리자베스 어바니스 美 에너지부 차관보는 2030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05년대비 50~52%까지 감축하겠다는 미국의 목표를 설명했다.

이형희 SK SUPEX 사회공헌위원장은 산업계의 적극적 참여를 위해서는 규제개선 등 정책적인 지원과 함께 정부와 국제사회의 일관된 탅소중립 정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기조연설에 이어 개최된 분야별 세션에서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 회장, 안젤라 윌킨슨롤(Angela Wilkinson) 세계에너지협의회 사무총장, 순 시앤셩(Sun Xiansheng) 에너지전환 연구위원회 의장, 지미 쿠(Jimmy Khoo) 싱가프로 파워그리드 CEO 등 국내외 탄소중립 전문가 30여명이 참여, 열띤 토론을 벌였다.

산업부는 이번 행사가 온오프라인을 동시에 진행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큰 관심과 성원을 보였다고 평가하며 기후위기와 탄소중립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주요국의 대응현황과 정책방향, 그리고 국가간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소통의 장으로서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정애 기자
정애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