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업계 “도넛형 LPG용기 충전용량 85%로 상향하라”
택시업계 “도넛형 LPG용기 충전용량 85%로 상향하라”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2.01.14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차량 제작사‧택시업계, 도넛용기 충전용량 확대 건의
1회 평균 주행거리 증가‧LPG자동차 사용자 편익 향상 기대

[에너지신문] 택시업계가 충전용량이 작아 주행거리 확보를 위해 ‘LPG도넛용기 사이즈’를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을 국토부장관에게 전달했다.

▲ LPG차의 약점을 보완한 도넛탱크.
▲ LPG차의 약점을 보완한 도넛탱크.

택시업계는 14일 수요가 늘고 있는 특수형상 LPG용기의 활성화를 위해 일반 원통형 용기와 같은 충전용량이 될 수 있도록 충전용량 확대를 국토부장관에게 건의, 정책에 반영해줄 것을 요청했다.

국토교통부의 ‘자동차용 내압용기 안전에 관한 규정’ 별표6에 따르며, 현행 LPG차량에 장착된 LPG용기의 충전한도는 일반원통형 용기는 85%, 특수형상(도넛형) 용기는 80%로 충전을 제한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차량 플랫폼 변화로 특수형상 LPG용기 수요가 확대되고 있지만 충전용량이 작아 짧은 주행거리와 잦은 충전 등으로 택시업계를 비롯한 LPG차 소비자들의 민원이 증가하고 있다.

이에 업계는 주행거리 확보를 위해 용기 사이즈를 키워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하며, LPG차량 제작사 및 택시업계는 자동차용 특수형상 LPG용기의 충전한도를 일반 원통형 용기와 같은 충전용량이 될 수 있도록 85%로 동일하게 확대할 것을 요구했다. 

업계는 용기형상에 따른 충전한도 기준 일원화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우선 용기 형상에 따라 기준을 달리하는 국가가 없을뿐더러 유럽은 LPG 종류 중 압력이 높은 프로판을 사용해 충전한도가 낮지만(80%), 우리는 압력이 낮은 부탄을 사용하고 있어, 기존 우리 기준(85%)으로 일원화가 바람직하다는 것이다.

또한 업계는 도넛형 용기의 안전성을 강조했다. 도넛형 용기는 안전기준에 맞게 설계, 일반용기와 동일한 검사기준(인장·파열·내압·기밀·화염·용접·굽힘 등)으로 검사받고 있으며, 일반용기 검사항목에는 없는 ‘피로검사’를 추가로 실시해 안전성을 확보했다.

여기에 파열시험에서 기준압력(6.75Mpa)보다 강한 강도(8~10Mpa)를 나타내 일반 원통형 용기보다 오히려 동등 이상의 시험결과도 덧붙였다. 

도넛형 용기 충전한도를 85%로 확대 시 안전성 확보를 위해 온도변화에 의한 액체팽창이 15%를 넘지 않으면 액체팽창에 의한 용기손상은 없을 것이라고 택시업계는 설명했다.

국가기술표준원 한국산업규격(LPG)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온도변화에 따른 LPG 부피변화(A.2)는 가장 가혹한 조건(프로판 35mol% 혼합)에서도 약 11% 부피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충전한도를 85%로 확대해도 안전성에 문제없다고 나타났다.

업계는 도넛형은 일반 원통형 용기와 비교해 안전성에 문제가 없으며, 부품단가 감소로 차량 구매비용이 줄어들 뿐만 아니라 평균 주행거리가 증가, 충전빈도를 감소시켜 99% 이상이 LPG를 사용하는 택시업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용량 확대로 1회 평균 주행거리가 약 40km 증가하고, 충전용량 증가로 충전빈도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트렁크 공간 활용 등 차량 내 여유 공간 확보가 가능해져 LPG자동차 사용자 편익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형상을 변형해 다양한 위치에 용기 장착이 가능해지고, 부품단가 감소 등 자동차 제작사의 가격 경쟁력이 향상되고 소비자는 차량 구매비용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