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온, 유럽 배터리 사업 투자자금 2.6조원 확보
SK온, 유럽 배터리 사업 투자자금 2.6조원 확보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2.07.28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獨 오일러 헤르메스 등 ECA기관들, 20억달러 여신 승인
국내외 배터리 업체 중 최대규모 ECA 자금 유치 성공

[에너지신문] SK온이 국내외 정책금융 기관을 통한 대규모 투자재원 조달에 성공했다.

SK온은 28일 독일 무역보험기관인 오일러 헤르메스(EulerHermes), 한국무역보험공사 및 한국수출입은행을 통해 총 20억달러(약 2조 6240억원)규모의 투자재원을 마련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 SK온 글로벌 생산기지 현황.
▲ SK온 글로벌 생산기지 현황.

3개 기관은 SK온이 해외 상업은행으로부터 대출받는 과정에서 보증을 서거나 보험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자금을 지원한다.

오일러 헤르메스와 한국무역보험공사가 각각 8억달러와 7억달러 규모의 보험을 제공하며, 한국수출입은행은 2억달러의 보증을 선다. 한국수출입은행은 동시에 3억달러를 직접 SK에 대출한다. SK온은 이를 토대로 다음달부터 7개 해외 상업은행으로부터 순차적으로 자금을 인출할 예정이다. 2년 거치 5년 균등 분할상환 조건으로, 장기 대출형식이다.

SK온은 지난해 10월 물적분할로 설립됐을 당시부터 3개기관 및 해외 상업은행들과 긴밀한 협의를 가져왔다.

파이낸싱에 참가한 3개 기관은 모두 ‘공적수출신용기관(ECAžExportCredit Agency)’이다.

ECA는 자국기업의 수출을 지원, 국익을 창출하기 위해 기업에 직접 대출해주거나, 대출과정에 보증 또는 보험을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이를 통해 기업 입장에서는 경쟁력 있는 금리를 적용 받을 수 있게 된다.

SK온이 이번에 그린 ECA 파이낸싱을 통해 확보한 20억달러는 세계 배터리업체의 ECA딜 중 최대 규모이며, 오일러 헤르메스가 한국 기업을 지원한 사례 중에서도 최대다.

이는 SK온이 완성차업체들로부터 이미 수주 받은 다량의 공급물량은 물론, 탄소를 절감하는 대표적 그린 비즈니스라는 점을 ECA들로부터 인정받았기에 가능했다는 평가다.

한국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는 SK온의 유럽 배터리사업이 국익 창출에 기여한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고, 오일러 헤르메스는 SK온의 배터리를 장착한 자국 폭스바겐 자동차가 해외 시장에 수출된다는 점에서 파이낸싱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SK온은 이번에 확보한 재원을 헝가리 이반차(Ivancsa) 시에 건설중인 유럽 3공장 투자에 사용할 계획이다. 총 3조 3100억원이 투자되는 이반차 공장은 2024년부터 연간 기준 전기차 43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30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를 생산할 예정이다.

SK온이 대규모 투자재원을 확보함에 따라 현재 추진중인 상장 전 투자유치(Pre-IPO) 역시 보다 유리한 위치를 점할 것으로 전망된다.

SK온은 선제적 투자를 통해 배터리 역량을 빠르게 확대해 나가고 있다. 2019년 처음으로 글로벌배터리 시장 점유율 9위를 차지하며 10위권에 진입한 후, 2년만인 2021년 5위까지 순위를 높였다.

현재 미국, 유럽, 중국 등에서 신규 공장을 건설 중이며 이를 통해 2017년 1.7GWh시였던 생산능력을 올해 말 77GWh로 늘리고 2025년 220GWh, 2030년 500GWh로 확대할 계획이다.

SK온 재무관계자는 “이번 재원 마련은 SK온이 글로벌 톱티어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핵심 동력이 될 것”이라며 ”향후에도 다양한 재원 마련책을 통해 기업 성장을 뒷받침 해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