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연구원, 홍콩전력청과 전력설비 열화진단 기술협력
전력연구원, 홍콩전력청과 전력설비 열화진단 기술협력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8.04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설비 화학진단기술 해외 사업화 위한 국제협력체계 구축

[에너지신문] 한전 전력연구원은 홍콩전력청(CLP, China Light and Power Company)과 '전력설비 열화진단 기술교류'를 통해 국제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전력연구원과 홍콩전력청은 2020년부터 양 기관을 포함한 국내외 9개 전력회사 및 제작사와 함께 국제 공동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변압기의 정밀분석을 통해 친환경 변압기의 열화지표 및 열화모델을 구축하고, IEEE 국제규격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기술교류는 전력연구원이 보유한 '변압기 및 케이블 설비의 최신 열화진단 기술'과 관련, 홍콩전력청의 요청에 의해 진행됐다. 홍콩전력청 연구개발자들이 참석, 전력연구원의 전력설비 수명평가기술에 대한 소개 및 질의응답의 시간을 가졌다.

전력연구원은 현재 변압기 및 케이블 분야에서 각 설비의 열화상태 진단기술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 중 일부는 이미 한전의 전력설비 운영에 활용 중이다.

▲ 한전 전력연구원 본관동 전경.
▲ 한전 전력연구원 본관동 전경.

전력연구원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변압기 수명진단용 1회용 고분자 열화진단키트'는 최근 현장실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비전문가도 10분 이내에 절연지 열화를 확인할 수 있어 간편하게 설비의 고장예방 및 상태진단이 가능하다.

또한 개발이 완료된 식물유 변압기 열화진단기술은 전세계적으로 친환경 절연매체를 적용한 변압기의 운영이 확대됨에 따라 더욱 중요해질 전망이다. 변압기 뿐만 아니라 유입식 케이블에 대한 잔여수명 예측 기술도 개발 중이다.

홍콩전력청은 변압기 진단 및 자산관리를 위하여 절연유의 분해가스 및 푸르푸랄의(furfural) 분석을 연구하고 있으며, 푸르푸랄 분석이 가능한 전력연구원의 변압기 수명진단용 1회용 고분자 열화진단키트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기술교류회에서 양 기관은 메탄올을 신규 열화진단 지표로 도입하기 위해 관련 기술과 시사점에 대해 검토하였으며, 향후 협력 방안에 대해 토의했다.

한전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자체 개발한 전력설비 진단기술을 적용, 설비를 안정적으로 진단 및 운영한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외 유관기관과 지속적인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이번 기술교류를 시작으로 해외 기술사업화의 발판을 확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