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은 여름, 긴장 늦추지 않고 안정적 전력수급 만전"
"남은 여름, 긴장 늦추지 않고 안정적 전력수급 만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2.08.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일준 2차관, 전력거래소 경인지사 방문해 근무자 격려
비상상황에도 안정적 전력수급 위한 철저한 대비태세 강조

[에너지신문]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24일 의왕에 위치한 전력거래소 경인지사를 방문, 여름철 전력수급 현황과 위기상황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현장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전력거래소 경인지사는 비상상황이 발생, 나주 중앙전력관제센터의 기능이 정지될 경우 전국 계통을 운영(Back-up)하는 등 전력수급의 컨트롤타워 역할 수행한다.

산업부에 따르면 올 여름 전력수급은 때 이른 폭염과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의 간헐성에 따른 수급변동성 확대에도 불구, 현재까지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다. 전력수요는 정부 예측 범위 내(91.7~95.7GW), 예비력은 수급비상단계(5.5GW) 이상으로 관리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에 비해 원전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여름철 수급대책을 통해 마련한 추가 예비자원을 적기 활용하면서 지난달 7일과 같이 역대 최대 전력수요(93.0GW)를 경신하는 상황에서도 예비력을 안정화할 수 있었다.

아울러 에너지캐시백 등 에너지절약 인센티브 확대, 포털사이트를 통한 전력수급 관련 정보 선제적 제공 등을 통해 에너지절약에 대한 국민적인 관심을 환기하는 등 여름철 전력수요 관리에도 노력해왔다는 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산업부는 장차관을 중심으로 전력수급 현장점검 및 에너지효율화를 위한 활동에 주력하고 유관기관과 함께 실시간 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올 여름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위해 역량을 집중, 대응해왔다.

박일준 차관은 "여름철 전력수급대책기간 동안 역대 최대수요 경신 등 녹록지 않은 상황에도 전력거래소 등 관련기관이 수급관리에 만전을 기해 전력수급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었다"며 "남은 수급대책기간 중 태풍 등 기상변화, 급작스러운 설비고장 등 예상치 못한 변수가 발생할 가능성에 늘 주의하면서 긴장을 늦추지 말고 수급관리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을지 자유의 방패(UFS) 훈련 기간인만큼 어떤 상황이 발생해도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유지할 수 있도록 전시 등 위기상황을 대비한 내실 있는 훈련을 통해 만전의 준비를 다해달라"고 덧붙였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