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에너빌리티, '글로벌 SMR 파운드리' 입지 강화
두산에너빌리티, '글로벌 SMR 파운드리' 입지 강화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3.01.18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엑스에너지와 지분투자 및 핵심 기자재 공급 협약
국내 SMR 개발 참여 및 해외 선도기업에 기자재 공급
▲ 美 엑스에너지 SMR 플랜트 조감도.
▲ 美 엑스에너지 SMR 플랜트 조감도.

[에너지신문] 두산에너빌리티가 글로벌 SMR 파운드리로 입지를 강화해나가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미국의 4세대 고온가스로(High Temperature Gas-cooled Reactor) SMR 개발사인 엑스에너지(X-energy)와 지분투자 및 핵심 기자재 공급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엑스에너지가 개발하는 4세대 고온가스로(모델명 Xe-100) SMR은 총 발전용량 320MW 규모로 80MW 원자로 모듈 4기로 구성된다.

안전성이 강화된 테니스 공 크기의 차세대 핵연료를 사용하고, 운전 중 생산되는 565도의 높은 증기열은 전력생산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의 열원으로 사용할 수 있다. 4세대 고온가스로는 냉각재로 물이 아닌 헬륨을 사용해 고온 운전이 가능하고, 고온의 열을 활용해 수전해 효율을 높일 수 있어 수소를 보다 경제적으로 생산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 엑스-에너지 ‘Xe-100’ 주기기 모듈. 왼쪽 원통형 부분은 원자로, 오른쪽은 증기발생기다.
▲ 엑스-에너지 ‘Xe-100’ 주기기 모듈. 왼쪽 원통형 부분은 원자로, 오른쪽은 증기발생기다.

김종두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력BG장은 “엑스에너지 4세대 고온가스로 SMR 사업에 핵심 기자재 공급사로 참여하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국내 개발 SMR 참여 및 해외 선도 SMR 기자재 공급을 적극 추진해 글로벌 SMR 파운드리로서 확고한 입지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클레이 셀 엑스에너지 CEO는 “두산과 같은 세계적인 원자력 회사와 차세대 SMR 상업화를 위한 협력을 계속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두산의 독보적인 전문성과 지원은 엑스에너지의 사업이 계속 확장함에 따라 앞으로도 계속 중요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에너지부(DOE)는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해 고온가스로 SMR 개발과 실증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특히 2020년 10월 차세대 원자로 실증 프로그램(ARDP) 대상으로 엑스에너지를 선정, 8000만달러의 초기 지원금을 제공한 바 있으며, 총 12억달러를 엑스에너지의 차세대 고온가스로 SMR 실증을 위해 지원할 계획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